거제 중장기발전계획, 해양플랜트 산단 반영해야
거제 중장기발전계획, 해양플랜트 산단 반영해야
  • 전기풍
  • 승인 2021.09.01 22: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8개 중앙부처 및 관계기관 협의 마쳐

연안관리심의회 통과 5년이나 흘러

정부의 강력한 정책적 의지 필요
전기풍 거제시의회 의원
전기풍 거제시의회 의원

거제시는 추진 중인 `2030 거제시 중장기종합발전계획`에 거제해양플랜트 국가산단을 반영해야 한다.

해양플랜트 산업은 원유나 천연가스 따위와 같은 해양 자원을 발굴하고 공급하는 산업이다. 석유나 천연가스뿐만 아니라 심해의 망간 단괴, 가스하이드레이트, 파력ㆍ조력 에너지 발전, 해상 풍력 발전 등도 포함된다. 산업간 연관효과와 기술적 파급효과가 크고 각종 분야의 전문 인력이 요구되는 고용 창출형 산업이다.

거제해양플랜트국가산단은 지난 2016년 4월 국가산업단지계획 승인을 신청, 68개 중앙부처 및 관계기관협의를 마쳤고, 2017년 2월 해양수산부의 공유수면매립 기본계획이 중앙연안관리심의회를 통과했지만 5년의 세월이 흘렀다.

국토교통부는 거제 해양플랜트국가산단 승인조건으로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의 참여를 내걸었다. 그러나 대우와 삼성은 수주부진과 대규모 적자로 인한 구조조정을 지속해오고 있어 투자 여력이 없다. 특히 대우조선해양은 현대중공업과의 불공정 매각 논쟁에 휩싸여 있다.

조선산업 비중이 높은 거제시가 중장기종합발전계획을 수립하면서 해양플랜트국가산단을 포함하지 않는다면 지역경제 활성화 모형은 사상누각에 불과할 것이다.

국토교통부가 국가산단 승인요건을 제시한 것은 거제시에 강력한 추진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국가산단 분양 원가를 낮추는 방안과 미분양 대책, 부지 수요처 신규 발굴과 기술적 요인, 신뢰감 회복, 부지 조성에 따른 재원 조달의 안정성 등을 문제 삼고 있다. 국토교통부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보면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

해양플랜트산업은 대한민국 조선산업이 지향해야 할 블루오션이며, 인류가 미래생명의 보고인 해양개발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분야다.

비록 기술 개발과 표준화, 선박금융 인프라 조성, 중소형 조선사 기술 경쟁력 강화 등 해결되지 못한 과제들도 있지만 정부의 강력한 정책적 의지를 토대로 해양플랜트 산업이 탄력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예산 지원 등 직간접적인 지원이 따라야 할 것이다.

특히 거제는 해양플랜트산업 분야에 있어 이미 생산시설과 인재육성체계와 연구개발기능을 담당하는 해양플랜트산업 지원센터까지 산ㆍ학ㆍ연(생산, 인재 육성, 연구개발) 해양플랜트 클러스트가 구축되어있는 도시라는 점에서 해양플랜트국가산단을 중장기발전계획에 반영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옥영기 2021-09-03 13:07:14
정치를 직업으로 삼으려면 세상 돌아가는 공부좀 하세요 G7국가 선두로 친환경 정책 일환으로 기름소비 줄어들고 있으며 원유와 가스시추 바다에서 안하고 육상에서 미국 쎄일가스 넘쳐 납니다 그래서 조선업 해양플랜트 수주가 없는 것이고 완공된 드릴쉽 인수 해가지도 않습니다 선거철 국가산단 약방 감초처럼 사용하지 마세요 책임도 못지면서 민자로 2조 넘는 자금력 조선소 기자재 업체에서 감당 된다고 보시나요 제발 현실을 똑바로 직시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