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은행, 지역재투자 ‘최우수’
BNK경남은행, 지역재투자 ‘최우수’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1.08.24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K경남은행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경남과 울산지역 재투자에 가장 적극적인 금융회사로 평가 받았다. 사진은 BNK경남은행 본점 전경.
BNK경남은행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경남과 울산지역 재투자에 가장 적극적인 금융회사로 평가 받았다. 사진은 BNK경남은행 본점 전경.

경남ㆍ울산지역서 연속 최고 등급

지역 내 자금공급ㆍ서민대출 등

예경탁 그룹장 “지역과 상생발전”

BNK경남은행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경남과 울산지역 재투자에 가장 적극적인 금융회사로 평가 받았다.

BNK경남은행은 지역 내 원활한 자본 공급과 중소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으로 ‘2021년 금융회사의 지역재투자 평가결과’에서 최고 등급인 ‘최우수’를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지역재투자 평가는 지역 예금을 수취하는 금융회사가 지역경제 성장을 지원토록 유도키 위해 정부가 도입한 제도이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지난 19일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BNK경남은행은 지역 내 자금공급ㆍ중소기업 지원ㆍ서민대출 지원ㆍ인프라 투자 등 정량평가와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 관련 지역금융 지원전략 등 정성평가에서 모두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이로 인해 2021년 금융회사의 지역재투자 평가발표 중 경남과 울산지역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아 종합성적에서 최고 등급인 최우수를 차지했다.

특히 BNK경남은행은 시중은행ㆍ지방은행ㆍ특수은행 등 15개 은행권 금융기관 중 울산지역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은 유일한 금융기관이다.

여신운영그룹 예경탁 그룹장은 “2021년 금융회사의 지역재투자 평가결과에서 BNK경남은행이 최우수 등급을 받은 것은 지역에 재투자해 지역경제 성장을 뒷받침해왔다는 방증이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적극적인 지역 재투자를 통해 경남ㆍ울산과 상생 발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