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23일부터 태풍 ‘오마이스’ 영향권
경남 23일부터 태풍 ‘오마이스’ 영향권
  • 박민석 기자
  • 승인 2021.08.22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오마이스’ 예상 이동 경로. 연합뉴스
태풍 ‘오마이스’ 예상 이동 경로. 연합뉴스

도내 순간 최대 풍속 100㎞ 전망

예상 강수 300㎜, 호우 피해 우려

23일 밤부터 도내 전역이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이로 인해 도내 예상 강수량이 최대 300㎜에 달한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산사태나 침수 등 호우 피해에 의한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은 제12호 태풍 오마이스(OMAIS)가 22일 오후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서남서쪽 약 310㎞ 부근 해상에서 중심기압 990h㎩, 초속 24m의 최대풍속을 유지하면서 시속 18㎞ 속도로 북서진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태풍 예비특보를 발령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마이스’는 23일 오전 서귀포 남남서쪽 해상에 진입한 뒤 이날 저녁 전남 여수 남서쪽 해상을 거쳐 밤사이 남해안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때문에 23일부터 24일까지 경남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도내에서는 시간당 35~60㎞, 최대 10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또 태풍의 영향과 서해상 저기압의 영향으로 이날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돼 산사태나 침수 등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

창원기상대에 따르면 이날 도내 예상 강수량은 100~300㎜로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400㎜ 이상의 비가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