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타오르는 성화… 2020 도쿄 패럴림픽 내일 개막
다시 타오르는 성화… 2020 도쿄 패럴림픽 내일 개막
  • 연합뉴스
  • 승인 2021.08.22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2020도쿄패럴림픽에 출전하는 우리나라 선수단 본진이 출국에 앞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지난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서 2020도쿄패럴림픽에 출전하는 우리나라 선수단 본진이 출국에 앞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오후 8시 도쿄 국립경기장서 개회식

160여개국 출전 22개 종목 539개 메달

한국, 14개 종목 159명 선수단 참가

전 세계인이 즐기는 또 하나의 축제, 2020 도쿄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이 24일 막을 올린다.

도쿄 패럴림픽은 24일 오후 8시 일본 도쿄 신주쿠의 국립경기장(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다음 달 5일까지 13일간 펼쳐진다.

1960년 로마 대회부터 4년마다 개최되는 패럴림픽은 올해로 16회째를 맞았다. 당초 지난해에 열리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림픽과 함께 1년 연기돼 올해 치러진다.

도쿄가 패럴림픽 개최지가 된 건 1964년 이후 57년 만으로, 한 도시에서 두 차례의 패럴림픽이 열리는 건 처음이다.

이번 패럴림픽에는 약 160개 국가 4400명 규모의 선수단이 참가해 22개 종목 539개 메달 이벤트에서 경쟁한다.

대회의 문을 열 개회식은 ‘우리는 날개를 가지고 있다’(We have wings)라는 주제로 열린다.

‘모두가 서로를 존중하고 돕는 상생사회를 만든다는 목표를 세계에 알리고, 다양한 요소를 접목해 선입견을 뛰어넘는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하고 의견을 나누자’라는 의미를 품고 있다.

-패럴림픽 상징물인 ‘아지토스’ 조형물.
패럴림픽 상징물인 ‘아지토스’ 조형물.

2020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 개ㆍ폐회식 공통 주제인 ‘전진’(Moving Forward)에 더해 갖은 역풍과 고난에도 누구나 날아오를 ‘날개’를 가지고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담는다.

대한민국 선수단은 개막식에서 일본어 히라가나 순서에 따라 92번째로 입장한다.

주원홍 대한장애인테니스협회장이 선수단장을, 김경훈(배드민턴)과 이도연(사이클)이 선수단의 남녀 주장을 맡았고, 최예진(보치아)이 경기파트너인 어머니 문우영 씨와 기수로 나선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차분한 분위기에서 치러질 개회식에는 각국 선수단과 앤드루 파슨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위원장,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등이 참석하고, 나루히토(德仁) 일왕이 개회를 선언할 전망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회를 무관중 원칙으로 진행하는 등 분위기가 기존과는 달라졌다.

이번 패럴림픽은 교육적인 차원에서 학생들만 대회를 일부 관람할 수 있다.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대회 관련 확진자 수도 100명을 넘어서면서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선수들의 투지는 사그라지지 않는다.

대한민국에서는 86명의 장애인 대표팀 선수와 73명의 임원을 더해 총 159명의 선수단이 패럴림픽에 출격한다. 역대 원정 대회 최대 규모의 파견이다.

태극마크를 가슴에 단 선수들은 도쿄에서 ‘우리는 늘 승리했고, 또 한 번 승리할 것이다’라는 슬로건을 품고 뛴다.

우리나라의 이번 패럴림픽 목표는 종합 20위(금메달 4개ㆍ은메달 9개ㆍ동메달 21개)로, 효자종목인 탁구, 8개 대회 연속 금메달 획득에 성공한 보치아 등에서 메달 획득을 노린다.

더불어 남자 휠체어농구 대표팀은 2000년 시드니 대회 이후 21년 만에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고, 이번 대회부터 패럴림픽 정식 종목이 된 태권도와 배드민턴에도 각각 주정훈과 김정준 등이 출전한다.

2020 도쿄 패럴림픽 집화식.
2020 도쿄 패럴림픽 집화식.

올림픽 성화는 꺼졌지만, 다시 도쿄를 환히 비출 새로운 성화도 타오른다.

패럴림픽 성화의 주제는 ‘당신의 빛을 나누세요’(Share Your Light)이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20일 도쿄 모토아카사카(本赤坂) 영빈관에서 일본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ㆍ광역자치단체)과 패럴림픽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에서 가져온 불꽃을 하나의 성화로 만드는 집화식을 열었다.

역시 코로나19 여파로 성화 관련 행사가 다수 취소되거나 축소됐으나 여러 지역에서 모은 많은 불꽃은 하나로 피어올라 축제의 시작이 임박했음을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