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지사 출신 대권 주자 `상반된 행보`
경남지사 출신 대권 주자 `상반된 행보`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07.28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선 주자 비판 vs 공존 행보 전략

김두관 "기조 바꿀 생각 없어"

김태호 "계파 분열 조치 강구"

경남지사를 지낸 대권 주자의 행보가 관심을 끈다. 김두관(민주당), 홍준표(국민의힘), 김태호(국민의힘) 등 국회의원 3명 출마를 공식 선언한 여야 대권 주자의 행보가 대비된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경남 양산을) 의원은 모든 당내 경선 주자를 비판하는 행보를 이어간다. 반면 국민의힘 김태호(경남 산청ㆍ함양ㆍ거창ㆍ합천) 의원은 여야를 넘나드는 화합 또는 공존의 행보다. 여야의 강세 후보가 분명한 상황에서 차별화로 활로를 찾으려는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당내 경선 후보를 향해 맹공을 퍼붓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 27일 뉴시스 인터뷰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과 야합해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을 추진했던 정당(새천년민주당)의 주역"이라고 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기본소득에 대해서도 "푼돈"이라며 "불평등 해소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깎아내렸다. 인지도 상승이 급선무라는 판단도 깔린 것으로 해석된다. 김 의원도 같은 인터뷰에서 "계산된 발언"이라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저를 알려야 하는데 무리는 된다고 생각하지만, 기조를 바꿀 생각은 없다"고 했다.

국민의힘 김태호 의원은 진영을 넘나드는 행보다. 다른 야권 대권 주자들이 문재인 정부를 향해 각을 세우는 것과는 다른 모습이다. 김 의원은 1호 공약으로 개헌을 내걸며 "공존의 대한민국을 위한 첫 출발은 공존의 틀을 만드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국민적 컨센서스를 이뤄내야만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25일에는 세월호 참사가 있었던 전남도 진도 팽목항을 찾기도 했다.

김 의원은 당내 경선도 통합 경선이 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아직 경선이 시작되지 않은 점을 고려, 야권 대권 주자를 향한 직접 비판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친윤석열계, 친최재형계…, 마치 당이 또다시 계파로 분열되는 듯한 징후들이 보도되고 있다"며 "당이 이런 사태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조치들을 적극 강구해달라"고 했다. 또 윤 전 총장의 조기 입당을 촉구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