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경선 시작되면 놀랄 일 생길 것"
김태호 "경선 시작되면 놀랄 일 생길 것"
  • 박재근ㆍ박민석 기자
  • 승인 2021.07.28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김해 봉하마을 찾은 김태호 의원 모습. / 김태호 의원실
28일 김해 봉하마을 찾은 김태호 의원 모습. / 김태호 의원실

"윤석열 입당 빠를수록 좋다"

봉하서 "공존 씨앗 심겠다" 남겨

김태호(국민의힘ㆍ거창ㆍ함양ㆍ산청ㆍ합천) 의원은 28일 오전 경남도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은 빠를수록 좋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경선에 대한 자신감도 내비쳤다. "지금은 지지도가 바닥이지만, 중요한 것은 이제 대선 플랫폼이 열리고 경선 시작되면 후보자들이 실력을 보여야 한다"며 "그동안 모두 무명이었는데, 결국 경연을 통해 놀랄 일이 생긴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의원은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의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참배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참배를 끝낸 후 방명록에 `공존의 씨앗 꼭 심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은 "지사 시절 노 대통령과 많이 협력해왔다"며 "정치인들이 말로는 국민을 위한다고 하지만 따지고 보면 기득권을 유지하려고 하는데 국민을 위해 공존의 협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노 전 대통령에 대해 "경남지사할 때 대통령을 지내셔서 당시 남해안발전특별법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많이 협력했다"며 "다시 그 특별법을 토대로 경남이 발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네편 내편 없이 가야 하고 분열 구도로 가서는 안된다"며 "정치인들이 말로는 국민을 위한다고 하지만 따지고 보면 기득권을 유지하려고 하는데 국민을 위해 공존의 협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후 국민의힘 경남도당을 찾아 당직자 간담회, 국민의힘 경남도의원 정책회의를 잇따라 열어 `PK 대표주자`에 힘을 실어달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