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문화ㆍ복지ㆍ여가 기회 확대한다"
"시민 문화ㆍ복지ㆍ여가 기회 확대한다"
  • 황철성 기자
  • 승인 2021.07.28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단공ㆍ창원시 창원복합문화센터 개소

문화카페ㆍ작은 도서관ㆍ전시회 등 마련

근로자와 시민들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인 창원복합문화센터가 창원에 문을 열었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이하 산단공)과 창원시가 28일 창원시 동남전시장 현장에서 창원복합문화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창원국가산단은 조성된 지 40여 년이 지난 생산기능 중심의 노후산단으로 근로자들을 위한 문화와 생활편의 공간이 부족했다.

이에 정부와 산단공은 노후화된 산업단지를 청년들이 모이고, 즐겁게 일할 수 있는 활력 공간으로 고도화하기 위해 구조고도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산단공과 창원시는 2019년 산업부의 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 공모사업에 선정됐으며 유휴공간이었던 구ㆍ동남전시장 서관을 리모델링해 지역의 대표적인 문화복합공간으로 재탄생시켰다.

총 86억 원(국비 28억 원, 산단공 50억 원, 시비 8억 원)이 투입된 창원복합문화센터는 건축면적 2126.84㎡에 지하 1층과 2층 규모다.

창원복합문화센터는 문화카페, 작은 도서관, 회의실 등의 공간과 함께 공간재생 디자인 기업인 브라운핸즈가 로스팅ㆍ베이커리 강연을 제공하고 소규모 문화전시회, 스몰웨딩 등의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창원시문화도시지원센터도 입주해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기획과 문화체험 교육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내년 3월 창원복합문화센터를 포함해 경남도, 창원시와 함께 추진 중인 `문화콘텐츠 복합타운 조성`이 완료되면 사회적기업과 근로자들의 문화활동 지원, 풍성한 콘텐츠 생산이 이뤄져 더욱 활기찬 창원산단으로 변모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정환 산단공 이사장은 "창원복합문화센터가 근로자와 시민들의 문화ㆍ복지ㆍ여가 기회를 확대해 삶의 질 향상의 출발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산업단지를 기업을 위한 `성장터`, 근로자들을 위한 `희망터`, 시민들을 위한 `쉼터`로 변모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