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100명 확진… 관광지 음주ㆍ취식 금지
경남 100명 확진… 관광지 음주ㆍ취식 금지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07.28 2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 48명ㆍ김해 25명 등 발생

양산 유흥시설 집합금지 연장

누적 총 6933명ㆍ입원 1082명

경남도는 지난 27일 오후 5시부터 28일 오후 5시까지 도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00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역별로 보면 창원이 48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김해 25명, 거제 8명, 양산ㆍ함양 각 5명, 사천 3명, 밀양ㆍ거제ㆍ통영ㆍ함안ㆍ창녕ㆍ합천 각 1명 등이 뒤를 이었다.

이들은 모두 지역감염으로 확진자 중 62명은 도내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됐다. 또 3명은 수도권 등 타지역 확진자와 접촉했다.

창원 제조업체 사업장 관련 9명, 창원 마산 유흥주점 관련 5명이 추가됐다. 창원 제조업체 사업장 관련 확진자들은 대부분 중국, 파키스탄, 베트남 국적의 외국인 노동자들이다. 이로써 창원 제조업체 관련 누적 확진자는 20명으로 늘었다.

창원 마산 유흥주점 관련으로 창원 확진자 4명과 창녕 확진자 1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84명으로 증가했으며, 21명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이로써 도내 누적 확진자는 6933명(입원 1082명, 퇴원 5832명, 사망 19명)으로 늘었다.

이런 가운데 확진자 증가세를 막기 위해 양산시 방역 당국은 지난 23일부터 시행한 유흥시설, 콜라텍, 무도장, 홀덤펍, 노래연습장 등 506개소에 대한 집합 금지 조치를 다음 달 8일까지 연장한다.

경남도 방역 당국은 여름 휴가철 특별방역 대책으로 해수욕장, 공원, 계곡 등 137개소 주요 관광지에 마스크 착용 의무화, 음주ㆍ취식 금지에 나선다.

아울러 의령군 낙서면 정곡리에 ‘찾아가는 선별검사소’를 설치해 진단검사를 한다.

권양근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올해 여름휴가는 이동과 모임을 최대한 자제하고 이동이 불가피하면 가족 단위 또는 소규모로 시기를 나눌 것을 권고한다”며 “시설관리자들은 에어컨 가동 시 2시간마다 10분 이상 자연 환기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