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보상금 대폭 인상ㆍ조속 지원하라
소상공인 보상금 대폭 인상ㆍ조속 지원하라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1.07.22 2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소상공인연합회는 22일 경남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소상공인 손실보상금을 대폭인상하고 조속히 지원하라고 촉구했다.
경남도소상공인연합회는 22일 경남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소상공인 손실보상금을 대폭인상하고 조속히 지원하라고 촉구했다.

경남소상공인연합회 회견

빚으로 빚을 내 연명해야

최저임금 대폭 인상 유감

경남도소상공인연합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손실보상금을 대폭 인상하고 조속히 지원하라고 촉구했다.

경남소상공인연합회는 22일 오후 경남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 최저임금을 5.1% 인상한 9160원으로 결정했다고 지적하고 코로나 사태로 어려운 소상공인들의 현실을 감안해 내년 최저임금은 최소한 동결돼야 한다는 입장과 기대를 밝혀왔으나 예상을 뛰어넘는 인상폭에 심각한 유감과 실망을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소상공인들은 “최저임금이 안정화되어 고용을 늘리고 사업 활성화에 나설 것을 기대해왔으나 오히려 이번 최저임금 인상으로 고용 확대는 언감생심이요. 그나마 유지하던 고용도 축소할 수밖에 없는 처지로 내몰리게 됐다”고 주장했다. 또, 주휴수당이 의무화된 것까지 포함하면 현 정부 들어 50% 이상의 최저임금 인상으로, 이번 최저임금 인상은 ‘소상공인 발’ 한국 경제의 위기를 더욱 심화시킬 것이라며 소상공인들이 빚으로 빚을 내 연명할 수밖에 없는 처지라고 호소했다.

소상공인들은 이번 최저임금 인상은 각종 비용 상승, 일자리 감소 등 경기 악순환의 촉매 역할을 더할 것으로 보여 심각하게 우려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저임금 격년제 결정과 소상공인 업종ㆍ규모별 최저임금 차등화, 소상공인 대표성 강화 등 최저임금 결정구조의 근본적인 개편을 정부와 국회에 촉구했다.

아울러 “코로나 19로 소상공인들이 어려운 가운데서도 일자리를 계속 유지하고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제5차 소상공인 피해 지원금을 대폭 인상하고 조속히 지원하도록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