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토자석소재부품 연구 개발 위해 손잡다
희토자석소재부품 연구 개발 위해 손잡다
  • 황철성 기자
  • 승인 2021.07.11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삼현 황성호 대표이사, 한국재료연구원 이정환 원장, 성림첨단산업(주) 공군승 대표이사가 업무협약을 진행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삼현 황성호 대표이사, 한국재료연구원 이정환 원장, 성림첨단산업(주) 공군승 대표이사가 업무협약을 진행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재료연-삼현-성림첨단산업 협약

전기차 모터 등 안정적 공급 추진

고성능 모터용 희토자석의 공급 불안정성 해소를 목적으로 국내 기술 자립화를 위한 연구개발 및 기술협력 등이 추진된다.

한국재료연구원(KIMS)이 ㈜삼현, 성림첨단산업㈜과 함께 희토자석소재부품 연구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이 지난 8일 체결됐다.

희토자석은 전기차, 발전기 등의 모터 성능과 효율을 좌우하는 핵심 소재로 빠르게 성장 중이지만 현재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특히 전 세계 희토금속의 72%를 생산하는 중국에 국내 희토자석 공급의 90% 이상을 의존하고 있어, 공급망 불안정성이 심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세 기관은 앞으로 △희토자석소재부품 관련 연구개발 및 기술지원, △희토자석합금, 자석제조 관련 공정개발 및 기술지원, △희토자석소재부품 자기적 특성평가, △공통 관심 분야 관련 인력교류, 연구장비의 공동활용, 정기적 정보ㆍ기술교류회 개최 등을 수행하게 된다.

재료연 이정환 원장은 "성림첨단산업(주)은 고급형 희토자석 제조기술을 보유한 국내 유일의 기업이며, ㈜삼현은 전기자동차용 모터 등 최첨단 자동차 핵심부품 제조기술을 보유 중"이라며 "전기차 구동모터용 희토자석의 안정적인 국내 공급을 위해 재료연을 비롯한 세 기관이 조속한 시일 내 의미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