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LNG운반선 `싹쓸이` 1위 수주 항진
한국, LNG운반선 `싹쓸이` 1위 수주 항진
  • 한상균 기자
  • 승인 2021.07.06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192% 급증… 14년 이후 최고

6월 한국 182만ㆍ중국 157만CGT

한국이 LNG운반선 등 대형 이상의 선박 수주로 1위 행진을 계속하고 있다.

클락슨 리서치는 지난 6월 글로벌 발주물량을 415만CGT(131척)로 집계한 가운데, 한국은 182만CGT(40척, 44%)를 수주해 지난달 1위를 고수했다. 중국 157만CGT(63척, 38%), 일본 30만CGT(14척, 7%) 순이다.

올 상반기 누계수주량은 2402만CGT, 전년 동기 824만CGT 대비 192% 대폭 증가했다. 한국은 전년 동기 135만CGT 대비 약 7배 증가한 1047만CGT(260척, 44%)를 수주했다. 중국의 1059만CGT(389척, 44%) 수주물량 보다 12만CGT 격차다. 이 격차는 1만 5000TEU급 컨테이너선 2척 정도에 불과해 이 추세라면 하반기 추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일본은 182만CGT(68척, 8%)를 기록해 3위다.

한국의 상반기 수주선박은 LNG운반선 14만㎥ 이상급 16척 전량, 유조선 51척 중 42척(82%), LPG운반선 72척 중 52척(72%), 컨테이너선 1만 2000TEU급 이상 148척 중 81척(55%) 등이다.

한국은 중국에 척수는 떨어지지만 고부가가치선 위주의 대형선박을 집중 수주함으로써 조선업의 희망을 보여주고 있다.

6월 클락슨 선가지수는 138.5포인트를 기록, 완만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어 이 같은 전망을 밝게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