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는 것 시리즈17… 경남도, 존재 이유를 묻는다
없는 것 시리즈17… 경남도, 존재 이유를 묻는다
  • 대기자ㆍ칼럼니스트 박재근
  • 승인 2021.07.04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후 3년, 시장 군수회의 한 차례뿐

경남 홀대 대응은 도와 시ㆍ군 소통으로
대기자ㆍ칼럼니스트 박재근
대기자ㆍ칼럼니스트 박재근

벌써 3년 차, 내년이면 지방선거다. 정치의 계절이 돌아오면서 국토균형발전이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도쿄 뉴욕 파리 서울 등 도시 집중의 부작용에도 전 세계에 메트로폴리스 열풍이 분다. 낙수효과 개발정책이 대표적이다.

경남도는 부산 인프라로는 낙수효과는커녕, 경남이 되레 부산 화수분 우려에도 규모 경제화를 들어 부ㆍ울ㆍ경 메가시티를 꺼냈고 이를 트레이드마크마냥 질주하려 한다.

하지만 전 도지사들이 대선 선거용 카드로 사용한 부ㆍ울ㆍ경 메가시티, 행정구역통합 등의 선제조치 없이는 `허상`이란 지난 사례를 감안, 국토균형발전에 역주행하는 현실을 감안할 때 정부정책으로 추진돼야 한다.

그 동안 경남도는 도정 현안에 대한 언급이 거의 없었다. 역대 도정보다 존재감도 뒤쳐졌다. 2018년 7월 1일 도지사 취임 후, 완전히 새로운 경남→ 함께 만드는 완전히 새로운 경남→ `더 큰 경남, 더 큰 미래` 등 도정슬로건은 3번이나 바꿨다. 그동안 도민 목소리를 담은 도정보다는 국가정책에 우선했다.

사실 도민들은 3년 전, 지방선거 때 친문 적자이자 현 정권의 실세라는 수식어가 붙은 도지사를 선택하면서 경남발전의 동력이 될 것을 기대했다.

하지만 전국 지자체가 유치에 사활을 거는 미술관, 경남 기간산업 대우조선매각, LH문제, 도내 300여 개 기업을 파탄케 한 원전산업 메카 몰락, 부산 물 공급문제. 공항 항만 등 경남 현안에 대해 도지사로서 의견보다는 정부 대변인마냥, 정책을 대변하거나 어떨 땐 유ㆍ불리를 따지는 듯, 의견조차 내지 않았다.

이에 반해 공정한 평가나 용역결과 또는 사업 타당성에 대한 재검증 없이 정치적 논리로만 지정된 가덕도신공항, 경남영역에서 추진되는 부산 신(新)항 등은 도민을 뿔나게 만들었다. 항만, 공항, 터널개설 등 현안을 둘러싼 논란에도 시ㆍ군 소통은 물론, 도내 시장 군수와는 대화조차 없었다. 100% 경남해역의 신(新)항구인데도 경남항만공사 설립은 꺼내지도 않고 밀양신공항의 용역결과 우위에도 도민들의 바람과는 달리, 부산가덕도신공항을 경제공항이라 했다.

이같이 광역화를 명분으로 경남이권을 부ㆍ울ㆍ경 특히, 부산에 힘을 쏟는 모양새를 두고 집토끼(경남)는 뒷전인 채 산토끼 도정이란 말이 나온다. 의대 로스쿨 등 교육정책은 경남 몫을 부산이 차지한 바람에 경남소재 대학은 벼랑 끝에 몰렸다. 때문에 남은 1년 동안 `청년을 위한 도정`이라면 창원 의대, 경남 한의대 신설과 경상대학 의대 증원 및 경남 로스쿨 신설로 도민에게 `답`해야 한다. 경남도가 추진한 공유대학을 감탄고토(甘呑苦吐)마냥, 거부한 부산에 대해 경남도정 운영을 곱씹어 봐야 한다는 도청 직원들의 웅성거림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경남 홀대는 제조업메카인 만큼 과학기술원 신설과 국내 자동차공장 유치로 시너지효과를 더할 수 있는데도 한전공대(전남)와 자동차공장(광주), 정부지정 수소시범도시(전주) 지정 등 호남쏠림 정책과 비교한다면 경남은 씁쓸하다.

이 같은 경남푸대접에 대해 현안 해결에 역량을 쏟아야 할 도정은 2018년 7월 1일 도지사취임 상견례 후, 시장ㆍ군수와는 딱 `1번의 만남`에 그쳤다. 때문에 나 홀로 도정, 국정 같은 도정운영에 앞서 전 시군이 맞댄 소통으로 현안 해결과 민생경제에 우선해야 한다. 내년은 선거의 해다. 대선과 지방선거 결과에 따라 도지사ㆍ시장ㆍ군수는 명운을 달리하겠지만 인구 800만 명인 부ㆍ울ㆍ경 도그마에 빠질 경우, 경남 미래는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