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LG 조성민, 현역 은퇴 선언
창원 LG 조성민, 현역 은퇴 선언
  • 연합뉴스
  • 승인 2021.05.24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격에 나서는 조성민 선수. 연합뉴스

2006년 드래프트 전체 8순위

"가족과 상의 후배 위해 결심"

프로농구 창원 LG의 슈터 조성민(38ㆍ190㎝)이 은퇴한다.

LG는 24일 "한국 농구 슈터 계보를 이어온 조성민이 은퇴를 결정했다"며 "당분간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고 은퇴식 등 앞으로 일정은 구단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전주고와 한양대 출신 조성민은 지난 2006년 신인 드래프트 전체 8순위로 부산 KTF(현 부산 kt)에 지명됐으며 2017년 LG로 트레이드됐다.

정규리그 통산 550경기에 나와 평균 9.8점에 2.3어시스트, 2.2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조성민은 "가족과 상의 끝에 후배들을 위해 은퇴를 결심했다"며 "지금까지 선수 생활을 하도록 도와주신 많은 지도자분들과 동료 선수들, 구단 관계자와 가족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며 응원해 주신 팬들의 사랑을 평생 간직하며 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