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해양신도시 5번째 민간 사업자 찾는다
마산해양신도시 5번째 민간 사업자 찾는다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1.05.17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산해양신도시 전경.
마산해양신도시 전경.

2015년부터 4차례 잇따라 공모 무산

기반시설 설치비 포함 3404억 투입

매년 이자 부담 20억원 대로 부담커

창원시가 마산해양신도시 민간개발사업자 모집에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5월 중 민간복합개발사업자를 공개 모집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5년 이후 5번째이다.

앞서 창원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민간 복합개발시행자 4차 공모를 했으나, 공모에 참여한 기업이 마산해양신도시 개발 방향과 특성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표면적으로 밝힌 사유 외에 마산해양신도시 사업비 회수 문제가 민간 사업자 선정 과정에 걸림돌이란 의견도 나온다.

마산해양신도시는 정부가 2004년부터 국책사업으로 추진한 마산항 가포신항 건설 과정에서 나온 준설토로 마산만을 매립해 64만 2000㎡ 면적에 만든 땅이다.

준설토를 먼 곳에 버리느니 마산만 공유수면 일부를 매립해 신도시를 만들자는 취지로 옛 마산시가 시작했다. 이 사업을 처음 추진한 마산시(현 창원시)는 공사비를 떠맡는 대신, 마산해양신도시 부지를 소유하는 내용으로 해양수산부와 협약을 했다. 2010년 통합시 출범으로 마산시를 승계한 창원시가 이 사업을 이어받아 공사를 본격화했다.

창원시는 금융권에서 돈을 빌리고 시예산을 투입하는 방식으로 사업비를 조달하는 등 어려움이 있었다. 매립 비용과 향후 기반시설 설치비까지 포함해 전체 사업비는 3403억 원이다. 매년 이자 부담이 20억 원 대에 이른다. 이에 창원시는 지난 4차 공모 때 공공개발 부지를 뺀 29만 7000㎡ 중 도로ㆍ녹지 등 필수 공공시설 구역을 제외한 20만 3000㎡를 민간자본 유치구역으로 공모했다.

민간개발 사업자가 20만 3000㎡를 창원시로부터 사들여 아파트ㆍ오피스텔, 문화관광 복합시설 등을 분양해 수익을 남기는 형태로 사업을 진행하고, 민간자본 유치구역(20만3000㎡)을 팔면서 사업비를 회수하는 구조로 공모를 한 것이다. 그러나 단독 심사 대상인 GS건설은 3400억 원에 크게 못 미치는 매각대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창원시는 "건축계획, 친환경 계획, 경관ㆍ조경계획, 지역경제 활성화 계획 등 다양한 평가를 한다. 토지가격이 민간 사업자 선정에 결정적인 기준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시는 "투명한 절차에 따라 공정하게 5차 공모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