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북천 꽃양귀비 식품산업화 길 열다
하동 북천 꽃양귀비 식품산업화 길 열다
  • 이문석 기자
  • 승인 2021.05.0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군은 지난 7일 북천꽃천지허브리아체험관에서 ㈜약식동원(대표 윤재은), 하동북천코스모스메밀꽃영농조합법인(대표 김용수)과 북천 꽃양귀비의 식품산업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하동군은 지난 7일 북천꽃천지허브리아체험관에서 ㈜약식동원(대표 윤재은), 하동북천코스모스메밀꽃영농조합법인(대표 김용수)과 북천 꽃양귀비의 식품산업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약식동원ㆍ코스모스메밀꽃영농법인

재배ㆍ생산관리ㆍ안정성 확보 등 협약

하동군 북천면 직전마을 일원 23만㎡(약 7만 평)에 재배되고 있는 꽃양귀비가 볼거리를 넘어 식품 산업화하는 길이 열렸다.

하동군은 지난 7일 북천꽃천지허브리아체험관에서 ㈜약식동원(대표 윤재은), 하동북천코스모스메밀꽃영농조합법인(대표 김용수)과 북천 꽃양귀비의 식품산업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 강남구에 소재한 ㈜약식동원은 녹용(젤리)ㆍ백수오ㆍ상어연골 등 동ㆍ식물 원료를 이용한 제품 기획 및 판매 등의 사업을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윤상기 군수와 윤재은 대표, 김용수 대표가 협약서에 서명하고 3자간의 상호 협력을 통해 꽃양귀비를 식품산업화하기로 했다.

꽃양귀비에는 항암ㆍ항염ㆍ항진통ㆍ항산화 등의 효과가 있는 켈리도닌(Chelidonine), 프로토핀(Protopine), 크립토핀(Cryptopine) 등의 물질을 함유하고 있어 식품으로서 활용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3개 기관ㆍ단체는 꽃양귀비의 재배 및 생산관리, 가공식품 산업화, 식품으로서의 안정성 확보 등을 위해 적극 협력하게 된다.

㈜약식동원과 하동북천코스모스메밀꽃영농조합법인은 이번 협약에 앞서 지난 3월 직전 들판 일원 4400㎡ 규모의 꽃양귀비를 계약 재배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3자간의 협약 체결로 꽃양귀비의 식품산업으로서의 서막이 열렸다"며 "국민의 건강은 물론 지역경제에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