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형 이동장치 알고 탑시다
개인형 이동장치 알고 탑시다
  • 이시경
  • 승인 2021.04.1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세 이상 내달 13일 부터

운전면허 있어야 운전가능

무면허 등 운행시 범칙금
이시경 창녕경찰서 생활안전교통과장 경감
이시경 창녕경찰서 생활안전교통과장 경감

2020년 12월 10일 개정된 개인형이동장치(MP)인 전동킥보드, 전동스쿠트, 외발 및 두발 전동휠 등을 운전할 때 13세 이상이면 운전면허 없이도 탈 수 있었다.

하지만 개인형이동장치 이용자 수가 2020년 10월 기준 115만 명이 넘었고 교통사고 역시 2017년 117건에서 2018년 225건, 2019년 447건으로 불과 2년만에 4배나 증가했으며 사망사고도 2017년 4건에서 2019년 8건으로 2배가 증가했다.

따라서 오는 5월 13일부터는 개인형이동장치(PM)를 운전하기 위해서는 16세 이상으로 원동기장치자전거 운전면허를 소지해야만 운전이 가능하다.

그러나 무면허 및 과로ㆍ약물복용 등의 상태에서 운전을 하게 되면 범칙금 10만 원, 동승자 탑승은 범칙금 4만 원, 안전모미착용은 범칙금 2만 원의 처벌을 받을 수 있고 어린이가 운전하는 경우에는 보호자에게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한 주차장소가 아닌 곳에 주차할 경우에는 4만 원의 견인료와 최대 50만 원까지 보관료도 부과된다.

이에 경찰청에서는 개정되는 도로교통법 시행을 앞두고 카드뉴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이용한 안내 동영상 온라인 홍보와 플래카드 게첨 및 대여업체 상대 안내문도 배포하고 있다.

지난 3일 한 남성이 어린이를 목에 태우고 전동킥보드를 타는 영상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전 국민으로 하여금 놀라움을 주는 일이 있었다.

곧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법에 맞춰 개인형 이동장치(PM) 이용자들이 교통법규를 준수함으로서 안전한 교통문화가 조성되고 교통사고 예방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 생각된다. 내가 준수하는 교통법규가 나 뿐만 아닌 다른사람들의 안전에도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잊지 않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