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행복지원금 `1인 10만원` 지속 대책 필요하다
진주 행복지원금 `1인 10만원` 지속 대책 필요하다
  • 경남매일
  • 승인 2021.04.18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시가 전 시민에게 1인 10만 원을 지원하는 행복지원금을 포함한 443억 원 규모의 `제5차 지역경제 긴급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최근 "5차 지역경제 긴급지원 대책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단기적인 대책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장기적인 대책을 포함한 종합적인 지원 대책"이라며 "범시민적인 착한 소비를 진주 전역에 꽃피워 소상공인분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행복지원금은 오는 4월 30일 제2회 추경안이 진주시의회를 통과되는 즉시 전 시민에게 지급된다. 지급 대상은 4월 11일 24시 기준, 진주에 주소를 둔 시민이며, 등록 외국인도 대상에 포함된다.

진주시의 이같은 발표가 나오자 진보 보수할 것 없이 박수를 보내고 있다. 진주시민 행동은 이통장발 코로나 사태가 터진 이후부터 줄곧 전 시민 대상 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요구했고, 분노한 진주시민들의 요구에 집단소송까지 진행했다. 그만큼 코로나 집단감염으로 인해 진주시민들은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었고, 최악의 상황에 처한 진주시민들에게 우선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코로나는 시민들의 건강뿐만 아니라 생계에까지 직접적인 위협을 가하고 있다. 진주시는 5차까지의 코로나 지원에도 소외된 시민들이 없는지 살피고 시민들이 이 재난 속에서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을 더 모색해나가야 할 것이다. 또 진주시는 재난지원금을 통한 짧은 기간의 반짝하는 경기부양 효과만을 노릴 것이 아니라 지속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