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커힐스 남해리조트 조성사업 박차
브레이커힐스 남해리조트 조성사업 박차
  • 박성렬 기자
  • 승인 2021.04.13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레이커힐스 남해리조트 조성 TF팀 회의 모습.
브레이커힐스 남해리조트 조성 TF팀 회의 모습.

남해군청 TF회의 실무 논의

소노인터내셔널 관계자 참석

현장소장ㆍ팀장 상견례 자리

남해군은 9일 브레이커힐스 남해리조트 조성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하기 위한 TF 회의를 개최하고 실무 논의에 박차를 가하기 시작했다.

이날 종합사회복지관 다목적홀에서 열린 `브레이커힐스 남해리조트 조성사업 TF팀` 회의에는 이 사업과 관련된 담당 팀장 10명과 TF 단장인 김행수 지역활성과장이 참석했으며, TF 총괄 책임을 맡고 있는 정종길 관광경제국장이 회의를 주재했다.

TF팀 회의는 `브레이커힐스 남해리조트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소노 인터내셔널 관계자 역시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먼저 올해 3월 브레이커힐스 남해리조트 조성사업 현장에 부임한 심석현 현장소장(상무이사)과 군청 내 인사발령으로 변동된 TF 소속 팀장들 간 상견례가 있었다. 이어서 지금까지의 사업 추진경과를 공유하는 한편, 향후 사업 추진과 관련한 실무적인 논의가 이루어졌다.

㈜소노인터내셔널 심석현 현장소장은 "본 사업을 위해 회의 자리를 마련해 주신 데 대해 감사드리며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 성실 시공을 통하여 남해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에 걸맞은 프리미엄 리조트를 조기에 준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종길 관광경제국장은 "오늘 회의 중에 대두된 다양한 의견들에 대하여 TF팀 소속 팀장들께서는 회사 측과 적극적인 협의를 당부드린다"며 "다음 달 내 한 번 더 자리를 마련해 신속한 사업추진을 위한 행정지원 방안을 마련해 나가자"고 주문했다.

한편, `소노인터내셔널`이 2600억 원을 투자하는 브레이커힐스 남해리조트 조성 사업은 지난 2019년 10월 30일 기공했다. 사업 추진 중 프리미엄형으로 콘셉트 변경이 검토되면서 공사가 일시 중단된 바 있다. 하지만 올해 3월 현장사무소 설치 인허가 절차와 부지 정비 등 시설공사가 재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