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취 민원 `진영 저류지` 친수공간으로 바뀐다
악취 민원 `진영 저류지` 친수공간으로 바뀐다
  • 김용구 기자
  • 승인 2021.04.07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시가 진영신도시 재해방지용 저류지를 친환경 주민 친수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사진은 해당 지역에 설최되는 우수저류시설 조감도.
김해시가 진영신도시 재해방지용 저류지를 친환경 주민 친수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사진은 해당 지역에 설최되는 우수저류시설 조감도.

280억 투입 우수시설 등 설치

바닥 마른 상태유지 악취 차단

상부에 부족한 문화공간 신축

김해시가 해충과 악취 민원으로 수년간 골머리를 앓던 진영신도시 재해방지용 저류지를 친환경 주민 친수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시는 행정안전부 공모에 `우수저류시설 설치사업`이 최종 선정되면서 국ㆍ도비 168억 원을 확보했다고 7일 밝혔다.

이에 시는 총 280억 원을 들여 오는 2024년까지 진영신도시 중심부에 위치한 해당 저류지를 정비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세부적으로 보면 중흥S클래스 옆 저류지 중 남측에 2 만4000t의 우수를 저장할 지하 저류시설을 설치한다.

집중호우 시 공공하수관으로 처리되지 못한 우수를 지하에 저장하고 비가 그친 후 저장된 우수를 공공하수관으로 방류한다.

이어 상부는 문화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 건물을 신축해 신도시 부족한 편의시설을 확충한다.

또 기존 저류지로 유입되는 우수를 차집관로로 모아 인근 주천강으로 바로 유출시켜 평소에는 저류지 바닥이 마른 상태를 유지한다. 이로써 악취 발생을 원천 차단할 수 있다.

북측과 중앙 저류지 여유 부지에는 체육시설 등 친수시설을 설치해 수년째 접근이 차단된 저류지 공간을 주민들에게 되돌려줄 계획이다.

해당 재해용저류지는 지난 2016년 LH가 택지개발 당시 조성한 시설로 유역 내 저지대를 고려하지 않아 침수 우려가 높고 생활오수 등이 유입돼 악취와 모기 발생으로 민원이 잦았다. 이곳은 2만 4000여 명이 거주 중인 진영신도시의 중심부이다.

박창근 하천과장은 "여름철이면 주변 주거지 창문을 열어놓지 못할 만큼 각종 해충과 악취로 시민들에게 고통을 주는 환영받지 못한 시설이었다"며 "이번 공모사업으로 이곳이 지역주민들의 대표적인 여가활용공간으로 탈바꿈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허성곤 시장은 "이번 사업은 지형 조건상 행안부에서 지원한 전례가 없어 전문가 심의 때 위원 10명 중 8명이 부정적 의견이었으나 시의 적극적인 설득 끝에 당위성을 인정받았다"며 "북측 저류지는 별도로 스마트 그린도시사업이 추진되고 있어 이를 잘 연계해 지역 대표 친수시설로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