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1
바다 1
  • 곽광원
  • 승인 2021.04.07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광원 시인
곽광원 시인

 

 

 

형용할 수 없는 고요

호흡하는 모든 것들이 다르지 않고

각자의 강물은 흘러가지

벽을 넘어가면 바다

사라지는 모든 것들이 다르지 않고

각자의 강물은 넘어가지

넘어 올 자들의 위로

넘고 나면 강물은 역류할 수 없고

그 밖의 상상할 수 없지

시인 약력

- 월간 문학세계 등단(2018)

- 김해文詩문학회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