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주촌선천지구 도시개발 17년만에 준공
김해 주촌선천지구 도시개발 17년만에 준공
  • 김용구 기자
  • 승인 2021.04.04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 신청 17년 만에 준공된 김해시 주촌선천지구 전경.
사업 신청 17년 만에 준공된 김해시 주촌선천지구 전경.

공원 등 공공시설 기부채납

인구 3천명→1만8천명 성장

최대 신도시 자리매김 기대

김해시 주촌선천지구 도시개발사업이 사업 신청 17년 만에 준공되면서 도시 형성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4일 시에 따르면 해당 사업은 3899억 원 들여 주촌면 선지ㆍ천곡리, 풍유동 일원 134만 5323㎡(40만 6960평) 부지를 개발하는 초대형 도시개발사업이다.

이곳은 과거 농경지가 대부분인 낙후된 농촌으로 지난 2004년 8월 토지주들이 도시개발사업을 신청, 최근 준공됐다. 사업 준공으로 도로, 공원 등 모든 공공시설은 시로 기부채납되며, 시에서 관리ㆍ운영한다.

조합 측은 사회적 기여를 위해 기존 기부채납 공공시설 외 공공청사용지 2500㎡와 주차장용지 1419㎡를 기부한다. 시는 해당 용지를 행정복지센터, 공용주차장 등으로 조성해 시민들에게 제공한다.

이곳은 당초 인구 3000명에 불과했지만 이 사업으로 대단위 아파트가 입주를 시작하면서 지난 2019년 4월 인구 1만 명을 돌파, 현재 1만 8000여 명이 거주 중이다.

지구 내 대규모 아파트는 4개 단지로 계획돼 있으며 현재 2개 단지는 입주를 완료했고 나머지 2개 단지는 공사 중이다. 2개 단지 추가 입주와 단독주택지의 건축개발이 완료되면 주촌면 인구는 2만 6100명(9330세대)로 증가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해당 지구는 단독주택, 공동주택, 준주거, 상업용지는 1199필지 85만 2035㎡로 조성됐다. 시장용지 1필지 2만 8898㎡, 학교용지 3필지 3만 6168㎡, 공공청사 2필지 2500㎡이다.

특히 도시기반시설용지는 도로(134개 노선, 2만 7506m), 공원 및 완충녹지(7개소, 8만 9587㎡), 유수지(3개소, 2만㎡), 상하수도 등 총 42만 5722㎡로 전체 면적의 30% 이상이다.

시 관계자는 "오랜 사업 추진 과정에서 많은 시행 착오와 어려움이 있었지만 어려움을 이겨내고 준공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주촌선천지구가 김해 최대 신도시로 자리매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