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여수 해저터널 염원’ 담은 서명부 전달
‘남해~여수 해저터널 염원’ 담은 서명부 전달
  • 박성렬 기자
  • 승인 2021.03.2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재정부를 방문한 장충남 남해군수(오른쪽)가 4만여 명이 서명에 동참한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 촉구 서명부’를 전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를 방문한 장충남 남해군수(오른쪽)가 4만여 명이 서명에 동참한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 촉구 서명부’를 전달하고 있다.

온ㆍ오프라인 3만 9951명 동참

지역균형발전ㆍ정책성 평가 기대

장충남 남해군수는 29일 ‘남해~여수 해저터널 염원’이 담긴 서명부를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등 관계 중앙 부처에 전달했다.

남해군 내 거의 모든 기관ㆍ단체가 참여한 ‘남해~여수 해저터널 추진위원회’는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 사업의 ‘제5차 국도ㆍ국지도 5개년 계획’ 반영을 촉구하기 위해 서명운동에 돌입한 바 있다.

지난 2월 4일부터 온ㆍ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진행된 서명운동에는 3만 9951명(온라인 3690명 포함)이 동참했다. 남해군민들 뿐 아니라 향우는 물론, 남해군을 사랑하는 많은 관광객들이 서명에 참여했다.

서울과 부산 등 향우회에서는 현지 향우회장들이 직접 발품을 팔아 받은 서명 용지를 우편으로 보내오는 등 뜨거운 열의를 보였다.

기획재정부가 주관하는 예비타당성조사 종합심사(AHP)를 앞두고, 남해~여수 해저터널을 염원하는 전국민들의 열망이 전달됨으로써, 향후 진행될 지역균형발전성과 정책성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남해군은 그동안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로 도모할 수 있는 국가균형발전과 동서통합의 효과를 적극적으로 홍보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