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체전 잠정 연기 매우 안타까워”
“도민체전 잠정 연기 매우 안타까워”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03.17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오영 경남도체육회장.
김오영 경남도체육회장.

김오영 경남도체육회 회장

“도민 안전 최우선 보장돼야”

경남도체육회(회장 김오영)는 올해 경남도민체전 개최지인 창원시가 코로나19 재유행 및 확산 우려 등으로 대회개최를 잠정연기 요청해옴에 따라 도민체전위원회와 이사회 의결을 거쳐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올해 도민체전은 5월 14일부터 17일까지 4일간 창원시 일원에서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 사태로 인하여 도민과 18개 시군선수단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연기 결정을 내렸다.

김오영 회장은 “1만여 명 이상의 도민들이 참여하는 도민체전이 코로나 사태로 인해 잠정 연기돼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하지만 도민의 안전이 최우선으로 보장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도민체전 개최 계획을 보다 철저히 재수립하여 340만 ‘도민들과 함께 즐기는 체전’으로 치러질 수 있도록 빈틈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경남체육인들께서는 코로나19가 하루 속히 소멸될 수 있도록 방역 수칙 준수에 선도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