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ㆍ부산 `동남권 먹거리 공동체`
경남ㆍ부산 `동남권 먹거리 공동체`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03.03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식 자재 감자 3t 첫 부산 공급

경남도는 `경남-부산 광역 푸드플랜` 공급체계 구축 이후 첫 성과로 경남에서 생산된 친환경 감자 3t을 부산에 공급했다고 3일 밝혔다.

친환경 감자는 경남 친환경연합사업단에서 부산 금정구 친환경농산물급식지원센터로 직배송돼 동래구를 비롯한 금정구, 부산진구, 동구, 중구 87개 초등학교에 공급된다.

이후 강서구ㆍ기장군 센터에도 공급을 시작하는 등 부산지역 학교로 확대 공급하게 된다.

도는 경남-부산 학교급식은 동남권 먹거리 공동체 실현의 핵심으로, 지난해 수립된 광역 푸드플랜 중 공공 먹거리 공급체계 세부 실행계획의 첫 단계라고 설명했다.

올해부터 2022년까지 학교급식 식자재를 우선 공급하고 2023년부터는 공공기관, 복지시설 등 공공급식 영역까지 공급을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2024년 이후에는 2000억 원 규모의 공공급식 식자재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양 기관은 지난달 26일 경남-부산 상생협약을 위한 국장 간 협의회를 열어 먹거리 공동체 실현 가치를 공유하고 향후 도농상생을 위한 지속적인 협력체계를 유지하는 데 뜻을 같이했다.

지난해 11월 확정한 경남-부산 광역 푸드플랜은 경남과 부산의 공공급식 먹거리 생산-공급-소비체계 구축, 광역 먹거리 통합정보시스템 구축 등의 방안을 담고 있다.

이정곤 경남도 농정국장은 "먹거리 공동체가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