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생명ㆍ안전 지키는 책무에 용기 낼 것"
"아이들 생명ㆍ안전 지키는 책무에 용기 낼 것"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1.03.02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훈 교육감과 강영순 부교육감 등 2일 도교육청 인권ㆍ평화 조형물 `기억과 소망`에서 추모식을 했다.
박종훈 교육감과 강영순 부교육감 등 2일 도교육청 인권ㆍ평화 조형물 `기억과 소망`에서 추모식을 했다.

경남교육청, 3ㆍ1운동 기념

조형물 `기억과 소망`서 추모식

경남교육청은 2일 도교육청 제2청사 앞 인권ㆍ평화 조형물인 `기억과 소망`에서 추모식을 열었다.

추모식은 `기억과 소망` 설치 3주년과 3ㆍ1운동 102주년을 기념해 박종훈 교육감 등 주요 간부가 참석한 가운데 간소하게 치러졌다.

박종훈 교육감은 헌화와 묵념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기렸다.

이어 추모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할머니들의 용기 있는 목소리와 행동을 기억하고 그 정신을 받들어 어떠한 상황에서도 우리 아이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책무에 더욱 용기 내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관을 정립해 평화통일을 염원하는 상징적인 공간이 되도록 그 역할을 계속해 갈 것이다"라며 의미를 되새겼다.

`기억과 소망` 조형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과 명예를 회복해 오랜 역사적 문제를 해결하고, 나아가 아이들에게 올바른 역사관을 정립해 이 땅의 평화통일을 기원하자는 소망을 담아 2018년 2월 28일 설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