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힘과 기술로 완전한 경제 독립을"
"우리 힘과 기술로 완전한 경제 독립을"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03.01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경남도청 신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 102주년 3ㆍ1절 기념식`에 독립유공자, 유가족 등이 참여했다.
1일 경남도청 신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 102주년 3ㆍ1절 기념식`에 독립유공자, 유가족 등이 참여했다.

김경수 지사 3ㆍ1절 기념사 다짐

독립유공자ㆍ유가족 등 참여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3ㆍ1절 기념사를 통해 "우리 힘과 기술로 완전한 경제독립을 이루자"고 다짐했다.

김 지사는 1일 경남도청 신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102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일본에 대한 경제ㆍ기술적 독립 없이는 대한민국은 진정한 독립 국가가 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본 견제와 경제적 도발은 언제, 어떻게 다시 발생할지 예상할 수 없는 시대라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일본은 이 순간까지도 한반도 침탈의 역사에 대한 진심 어린 반성과 사죄와는 담을 쌓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또 일본은 미국 친일 학자를 내세워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역사적 왜곡을 시도하다 전 세계적으로 역풍을 맞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지난 2019년 일본 정부의 반도체 분야 핵심 소재 수출규제에 대해 "일본에 의존하는 경제 구조를 벗어나지 못한다면 진정한 독립이라 말할 수 없음을 뼈저리게 느끼게 해 준 사건"이라고 회생했다.

김경수 지사는 독립운동 발굴과 유공자 예우에 대한의 의지도 전했다. 김 지사는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문장을 인용하며 "경남 독립운동사 조사 연구와 지역 항일 독립운동가와 독립 투쟁 역사를 꾸준히 발굴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겠다"고 약속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기념식은 독립유공자 유가족 등 소수만 참석했다. 행사는 국민의례, 독립선언서 낭독, 독립유공자 유가족 표창 전달 및 격려금 증정, 기념사, 3ㆍ1절 노래 제창, 만세 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기념식에서 독립유공자 고 이춘근 선생의 자녀 이민태 씨에게 대통령 표창이 전달됐고 독립유공자 고 강종완 선생의 자녀 강치용 씨, 고 성도일 선생 손자녀 성서영 씨 등 2명에게 격려금이 전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