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부산서 메가시티 전략 점검
문 대통령, 부산서 메가시티 전략 점검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02.25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경수 지사 등이 부산 부전역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해 생활 행정공동체 보고를 듣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경수 지사 등이 부산 부전역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해 생활 행정공동체 보고를 듣고 있다.

국가균형발전위 보고회 참석

경남 생활ㆍ경제공동체 등 제안

부ㆍ울ㆍ경 3개 지역 시ㆍ도지사는 25일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부산에서 개최한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회에 참석해 메가시티 전략을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는 `동남권(부산ㆍ울산ㆍ경남) 초광역 도시`라는 슬로건 아래 부산 부전역 등으로 자리를 옮겨가며 진행됐다.

김경수 경남지사, 송철호 울산시장,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각각 다른 장소에서 생활ㆍ경제ㆍ문화ㆍ행정공동체 등 각자 준비한 주요 과제를 발표했다.

먼저 송 시장은 향후 동남권 광역교통망 중심지로 기대를 모으는 부산 부전역에서 동남권 메가시티 실현을 위한 생활공동체와 행정공동체 조성 과제를 발표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부산신항에 정박한 한국해양대 실습선인 한나라호 선상에서 경제공동체 조성 방안을 발표했다. 부산신항, 진해신항, 가덕신공항과 철도로 조성될 트라이포트(Tri-Port) 배후 지역을 고부가가치 복합물류, 물류가공산업 단지로 조성하면서 금융, 전시ㆍ컨벤션 등 물류 관련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할 국제물류 자유도시를 연접시켜 동북아 스마트 물류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김 지사는 울산과 경남의 앞선 수소 인프라와 부산의 수소 수요가 결합하면 동남권이 우리나라 최초 수소 경제권으로 탄생할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