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트랄 그룹, 창립 50주년 기념 기억자료 210점 창원시에 기탁
센트랄 그룹, 창립 50주년 기념 기억자료 210점 창원시에 기탁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1.02.24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성무 창원시장(사진 오른쪽)과 강태룡 센트랄 그룹 회장이 24일 `센트랄 그룹 기억자료 기탁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사진 오른쪽)과 강태룡 센트랄 그룹 회장이 24일 `센트랄 그룹 기억자료 기탁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창립 50주년을 맞은 창원의 대표 향토기업이 회사에서 수집한 기억자료를 창원시에 기탁해 화제가 되고 있다.

창원시(시장 허성무)와 센트랄 그룹은 24일 오전 창원시 의창구 신월동 센트랄 그룹 본사에서 `센트랄 그룹 기억자료 기탁식`을 개최했다.

지난 2019년 10월 체결된 센트랄 그룹(회장 강태룡)과 창원시 간 `기업아카이브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의 결실인 이번 기탁식은 센트랄 그룹에서 2년간 수집한 기억자료 37종 210건을 창원시에 기탁했다.

기탁자료는 당시 경제상황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지난 1984년 급여명세서, 센트랄 사원아파트 관리비 영수증 등과 1981년 취업 규칙, 1992년 노사 간 단체협약 협상 자료 등 당시 노동운동 관련자료도 포함돼 있어 지역 사학자와 연구자들의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창원시가 기탁받은 기업기록물은 목록과 실물을 대조 및 재정리하고 보존처리 한 뒤 전문시설에 보관한 뒤 `창원 기록플러스`라고 이름 지어진 창원시 아카이브 시스템 기업기록 컬렉션에 행정 박물로 등록하고 전시와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다.

강태룡 회장은 "도시는 기업에 환경과 인프라를 제공하고 기업은 도시에 경제적인 활력을 제공하는 공동운명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