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연구개발특구 조성사업, 첫발 내딛다
부산연구개발특구 조성사업, 첫발 내딛다
  • 정석정 기자
  • 승인 2021.02.24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연구개발특구

핵심기능 1ㆍ2단계 추진, 2027년 완료

예비타당성 조사 최종 통과

부산시는 `부산연구개발특구(첨단복합지구) 조성사업`이 올해 2월 KDI(한국개발연구원) 예비타당성조사에서 최종 통과됨에 따라, 부산 강서구 일원의 연구개발특구사업이 첫발을 내딛게 되었다.

부산시와 사업시행자는 예비타당성조사 과정에서 부산연구개발특구(첨단복합지구) 조성이 대규모 사업지구인 만큼, 토지이용계획상 첨단산업ㆍ연구ㆍ전시컨벤션 등 연구개발특구의 핵심기능(Core)을 조기에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단계별 사업추진 전략이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1단계(핵심기능/53만 평), 2단계(주거 기능/74만 평) 등으로 단계별로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부산시는 1단계 부산연구개발특구(첨단복합지구) 조성을 위해 올해부터 2022년까지 개발제한구역해제, 지구지정, 개발계획, 실시계획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본 사업에 착수해, 2027년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이 사업을 통해 약 3320억 원의 생산 유발효과와 2386명의 고용 창출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단계는 지난 2월 4일 정부가 발표한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 발표의 후속 조치로, 강서구 대저동 일원에 1만 8000여 세대를 공급하기 위한 정책사업이다.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위한 주민 등 의견 청취 열람공고(2월 24일)를 시작으로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공공주택지구 지정 등의 공공주택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계획이다.

이어, "`동북아 해양수도 건설의 핵심사업`으로써, 향후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이바지할 부산연구개발특구 조성사업에 대해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