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에 뗏목 띄우고 도박한 일당 검거
해상에 뗏목 띄우고 도박한 일당 검거
  • 한상균 기자
  • 승인 2021.02.22 2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박판서 수십 만 원 판돈 오가

해경 "이후에도 철저히 단속할 것"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5인 이상 집합금지는 유지 중인 가운데 해상 뗏목에서 도박하던 9명이 해양경찰에 검거됐다.

통영해양경찰서는 22일 5인 이상 집합금지를 위반하고 도박을 한 혐의(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도박)로 A씨(57) 등 9명을 붙잡았다고 밝혔다.

지인 사이인 A씨 등 9명은 21일 오후 8시 30분께 통영시 광도면 죽림리 앞바다에 뗏목을 띄우고 도박을 하다 해경에 적발됐다.

이들은 방 한 칸짜리 크기의 뗏목 위에 텐트를 치고 수십만 원을 판돈으로 걸고 도박한 것으로 확인됐다.

통영해경은 A씨 등 일당을 대상으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