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양산 천연물센터 건립부지 논란 종식을
부산대, 양산 천연물센터 건립부지 논란 종식을
  • 경남매일
  • 승인 2021.02.22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남권의생명특화단지 조성사업의 마중물이 될 양산 천연물안전지원센터 건립사업이 부지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부산대학교 측이 부지 제공에 명확한 입장표명을 하지 않아서라고 한다. 양산시는 부산대에 내달 12일까지 부지 제공 확답을 하지 않으면 대체부지를 찾겠다며 최후통첩을 했다고 한다.

양산 천연물안전지원센터는 식품안전처가 국비 360억 원을 투입해 양산 물금신도시 내 부산대 양산캠퍼스 유휴부지인 첨단산학단지 6500㎡에 지하 1층 지상 3층 전체면적 5500㎡ 규모로 건립한다. 식약처는 오는 4월 기본계획 수립 및 기본설계 용역이 끝나는 대로 실시설계 및 건축비를 확보해 2022년 착공해 2025년 준공할 예정이다. 천연물안전지원센터는 건강식품과 화장품 등 천연물이 포함된 제품의 안전성 검사, 부작용 관리, 관련 연구 개발 등을 담당하는 식품, 의약품 분야에 중요한 기관이다.

부산대는 애초 부지를 식약처 측에 무상임대를 하기로 했다가 대학 구성원 무상제공 반발 등으로 최근 난색을 보이면서 차질을 빚고 있다. 4월 기본설계 용역 완료 때까지 부지 문제가 확정되지 않으면 내년 사업비 미확보로 물 건너가게 된다고 한다. 대체부지 확보가 발등에 불이 떨어진 셈이다.

양산시 역시 타지역 이전 시 첨단산학단지에 추진 중인 생명환경연구센터 등 후속사업도 연쇄차질이 불가피해 동남권의생명특화단지 전체 사업이 지연되는 등 후유증이 우려된다. 부산대 양산캠퍼스는 양산시와 시민의 기부 등 적극적인 노력으로 유치가 이뤄졌다. 부산대는 양산시와 대학의 발전을 위해 부지 논란의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