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마늘연구소, 아이디어 공모 신제품 출시
남해마늘연구소, 아이디어 공모 신제품 출시
  • 박성렬 기자
  • 승인 2021.02.22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 흑마늘ㆍ유자 스틱젤리.
남해 흑마늘ㆍ유자 스틱젤리.

앵강마켓 ‘수제버터 3종 세트’

동고동락협동조합 ‘유자마늘빵’

보물섬 ‘흑마늘ㆍ유자 스틱젤리’

남해마늘연구소는 마늘ㆍ시금치ㆍ유자 등을 활용한 새로운 먹을거리 제품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남해군민을 대상으로 특산물을 활용한 제품개발 아이디어를 공모해 총 3건을 지원한 바 있으며, 본격적인 시장 개척에 나서고 있다.

남해마늘연구소 지원을 통해 본격 출시되고 있는 제품은 △마늘ㆍ시금치ㆍ유자를 이용한 수제 버터 3종 세트(앵강마켓) △마늘을 이용한 파스타 소스 3종과 유자마늘빵(동고동락협동조합) △흑마늘과 유자 혼합 스틱젤리(남해보물섬푸드) 등이다.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앵강마켓과 동고동락협동조합은 업태를 변경해 신제품 판매에 더욱 주력하게 되었고, 남해보물섬 푸드는 신규 창업을 하게 되었다.

‘앵강마켓’은 블로거들 사이에 인기가 좋은 지역의 대표 유통 판매점이었으나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개발한 수제 버터를 생산 판매하기 위해 즉석식품제조가공업 허가를 취득하였다.

기존의 유통기업으로써 한계를 벗어나고, 평소 생각하고 있던 아이디어를 제품화하는 계기가 됐다. 버터의 경우 자사 제품을 생산하는 일부 대기업만이 공장을 운영하고 있어 소량 생산 상품화를 위한 임가공 공장을 국내에서 찾을 수가 없었고, 임가공으로는 다양한 남해 특산물을 담은 ‘남해버터’를 생산해 내는데도 한계가 있었다.

이에 연구소와 함께 이 부분을 고심하다 즉석식품제조가공업 영업 허가를 통해 해결하고, 제품의 생산 판매가 가능해졌다.

파스타 소스 3종과 유자마늘빵은 상주면의 대표적인 지역 협동조합인 ‘동고동락’의 이종수 이사장의 아이디어가 선정이 되면서 개발이 시작됐다. 협동조합을 통해 체험수업ㆍ시식평가 등을 통해 레시피를 확정하게 됐다.

남해 수제버터 3종 세트.
남해 수제버터 3종 세트.

이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동고동락의 제품으로 자리매김해 온ㆍ오프라인 유통망을 확보하게 됐다.

이번 지원사업으로 창업한 ‘남해보물섬 푸드’는 박순지 대표의 ‘마늘슬라이스 잼’ 아이디어가 선정되면서 창업까지 이어진 사례다.

국내에서 아이디어 제품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가공 공장을 찾지 못하자 체험장 운영에 적용하기 위해 준비 작업을 하고, 연구소와 함께 홍보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코로나 여파로 이마저 불가능해지자 스틱에 담아 젤리로 만들기로 방향을 전환하였다.

연구소와 함께 임가공 공장을 찾고, 배합비를 결정에 지난해 연말 제품생산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

남해 특산품 아이디어 지원사업은 마늘연구소가 보유하고 있는 전문 인력, 기술력 및 장비를 기반으로 남해군의 제조업 생산 기반 구축을 지원함과 동시에 주민 생활현장의 아이디어를 통해 우리 군의 새로운 먹거리 확보해나가기 위한 사업이다.

현장의 좋은 아이디어들이 방향을 찾지 못해 실현되지 못하고, 하고자 하는 의욕은 있지만 어디서부터 어떻게 시작해야할지 막막한 군민들에게 연구소의 역량을 투입하고 있다. 2019년도와 2020년도 모두 신규 창업을 1건 이상씩 이뤘으며, 기업들이 신제품을 출시하고, 사업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2021년에도 3차년도 사업이 시행될 예정이다. 마늘을 중심으로 한 제품개발 아이디어 지원사업 공모를 통해 3건을 지원할 계획이며 현재 남해군과 마늘연구소 홈페이지에 공고 중이며, 신청접수는 3월 8일까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