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강댐 방류량 증설에 남해군도 반발
남강댐 방류량 증설에 남해군도 반발
  • 박성렬 기자
  • 승인 2021.01.27 2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자원공사가 남강댐 방류량 증대 사업을 추진하자 진주시에 이어 남해군도 반발하고 있다. 사진은 `강진만 어업대책 상설협의회`가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해 회의 중인 모습.
한국수자원공사가 남강댐 방류량 증대 사업을 추진하자 진주시에 이어 남해군도 반발하고 있다. 사진은 `강진만 어업대책 상설협의회`가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해 회의 중인 모습.

강진만 어업대책협 대책 회의

"진주만 등 죽음의 바다될 것"

어업인 피해 최소화 등 추진

한국수자원공사가 남강댐 안전성 강화를 이유로 방류량 증설 사업을 추진하는 가운데 진주시에 이어 남해군에서도 반발이 이어졌다.

남해군 `강진만 어업대책 상설협의회`는 지난 26일 남해수협 중앙지점 회의실에서 올해 첫 회의를 열고 남강댐 치수능력 증대사업에 따른 어업피해를 막기 위한 공동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협의회는 `남강댐 치수능력증대 사업`에 대응은 물론 어업분쟁 등을 조정하기 위해 지난해 결성됐다. 어업인과 남해군 공무원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서창만 위원장을 비롯해, 남해군 정종길 관광경제국장과 이석재 해양수산과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남강댐 치수능력 증대사업`에 대한 향후 대처 방안이 집중 논의됐다.

어업인들은 `남강댐 치수 증대사업이 추진되면 강진만을 비롯한 진주만과 사천만은 생물이 살 수 없는 죽음의 바다로 변한다`며 결사반대를 입장을 결의했다.

남해군은 해당 협의회를 중심으로 민관 협치를 이루면서, 어업인 피해 최소화 대책을 마련함은 물론 어업인들을 위한 제도개선 및 법령개정을 추진해 간다는 방침이다.

앞서 진주시도 "재난 상황에서 남강 본류 방향 방류량을 추가로 늘리면 남강 및 낙동강 유역에 사는 진주~김해의 106만 명에 달하는 인구의 생명과 재산을 송두리째 빼앗아 가는 대재앙의 위험성이 높다"는 이유로 해당 사업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인근 사천시와 하동군도 이에 반발하며 대응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앞으로 있을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댐 치수 능력 증대 사업을 추진 중이며 현재 시설로는 대홍수 때 남강댐이 넘칠 가능성이 있다는 입장이다.

수자원공사는 남강댐의 흉벽(파라펫)을 현재 1.2m에서 70㎝ 높이고, 대홍수 때 방류량을 더 높이는 계획을 검토 중이다. 이 계획에 따르면 초당 방류량이 기본보다 2배로 늘어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