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해저터널 실현 `열정`ㆍ국비 확보 `총력`
남해군, 해저터널 실현 `열정`ㆍ국비 확보 `총력`
  • 박성렬 기자
  • 승인 2021.01.27 2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충남 남해군수가 지난 26일 기재부와 환경부 관계자들과 면담을 하고 있다.
장충남 남해군수가 지난 26일 기재부와 환경부 관계자들과 면담을 하고 있다.

장충남 군수, 정부 관계자 면담

지역 주요 현안 사업 협조 당부

생활폐기물매립시설 국비 요청

장충남 남해군수는 26일 정부세종청사를 방문해 행정안전부ㆍ기획재정부ㆍ환경부 관계자들을 만나 남해~여수 해저터널 등 주요 현안 사업 협조를 당부하는 한편, 국비 확보를 위한 정책 협의에 나섰다.

이에 앞서 장충남 군수는 지난 22일 국회를 방문해 윤후덕 기획재정위원장ㆍ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 등을 만나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 당위성을 피력하고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받은 바 있다. 이에 더해 장 군수는 정부세종청사를 방문해 남해~여수 해저터널뿐 아니라 남해군 주요 현안 사업에 대한 긴밀한 논의를 이어갔다.

장충남 군수는 이날 이호동 기재부 재정관리국장을 만나 남해~여수 해저터널 예비타당성 조사 진행과정과 향후 일정 등에 대해 논의했다.

남해~여수 해저터널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2차 중간 보고회가 오는 2월에 예정돼 있으며, 앞으로 정책성과 지역균형발전 측면 관련 평가가 집중적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장충남 군수는 이어서 환경부 홍동곤 자원순환정책관을 만나 `남해군 신규 생활폐기물 매립시설 조성`국비 지원과 `유기성폐자원 바이오가스화시설 조성`과 관련해 한국환경공단의 위탁시공을 건의했다.

`남해군 신규 생활폐기물 매립시설 조성`사업은 남해읍 봉성마을 일대에 침출수와 악취 없는 지붕형 매립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국비 확보를 통해 오는 6월 실시설계 용역에 들어가 내년 1월 사업 착공을 한다는 계획이다.

`유기성폐자원 바이오가스화 시설`은 유기성 폐자원을 활용해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는 것으로, 정부의 최적화 정책에 따라 남해-하동 광역화 시설로 추진된다. 이에 남해군은 양쪽 지자체가 신뢰하는 한국환경공단에서 위탁 시공해줄 것을 환경부에 건의했다.

장 군수는 "우리 군 주요 현안 사업이 조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 및 정치권과 전방위적으로 접촉하고 있다"며 "사업 추진 계획에 내실화을 도모해 국비 확보가 차질없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