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국가산단 소부장 특화단지 된다
창원국가산단 소부장 특화단지 된다
  • 박재근ㆍ이병영 기자
  • 승인 2021.01.26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26일 오후 3시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창원국가산업단지가 ‘소재ㆍ부품ㆍ장비 특화단지’로 심의 의결됐다고 발표하고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26일 오후 3시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창원국가산업단지가 ‘소재ㆍ부품ㆍ장비 특화단지’로 심의 의결됐다고 발표하고 있다.

산자부 경쟁력 강화위 심의 통과

2025년 생산유발 17조7000억원

일자리 창출효과는 5만명 달해

창원 정밀기계 클러스터를 포함한 전국 5곳이 소재ㆍ부품ㆍ장비(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된다. 정부는 창원 등 특화단지에 연구개발(R&D) 및 기반시설 등 각종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경남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제6차 소재ㆍ부품ㆍ장비 경쟁력 강화위원회를 열어 창원국가산업단지를 정밀기계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안’을 심의ㆍ의결했다.

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된 곳은 창원국가산업단지(정밀기계), 경기 용인(반도체)을 비롯해 전북 전주 산단(탄소소재), 충남 천안 제2산단 등 5개 산단과 아산 스마트밸리(디스플레이), 충북청주 오창 테크노폴리스 및 과학산단(이차전지) 등이다. 이들 단지는 지난해 4월 전면개편된 ‘소부장 특별법’상 소부장 산업 집적 및 경쟁력 강화, 기반시설 확보, 지역 주요 산업과 연계발전 가능성 등 5가지 지정 요건을 모두 충족했다.

산업부는 “이들 5곳은 6대 주력산업, 100대 핵심전략기술에 특화돼 전략적 육성이 시급한 단지로, 글로벌 소부장 클로스터로의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소부장 특화단지는 ‘소부장 특별법’에 따라 산업부 장관이 지정한다. 정부는 앞으로 단지별로 협의회를 구성해 지역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지원전략을 수립하고 범부처 차원의 지원을 할 예정이다. 소부장특별법에 따르면 정부는 특화단지에 공동 연구개발(R&D), 수도ㆍ전기 등 기반시설 확충, 임대료 감면 등의 지원을 할 수 있다.

정부는 이날 수요ㆍ공급기업 간 협력모델 4건도 승인했다. 대상 품목은 미래차 통신용 송수신 소재ㆍ부품, 바이오ㆍ의료용 타이타늄 소재, 전기차 인버터용 시스템반도체 등 3대 신산업을 뒷받침하는 소재ㆍ부품 등이다. 이들 기업에 4년간 600억 원 규모의 R&D지원, 설비투자 80억 원의 정책금융 등을 지원한다.

산업부는 4개 협력모델을 통해 2025년까지 약 1500명의 신규 고용과 1조 원 이상의 신규투자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했다. 정부는 이와 함께 공급망 핵심 품목과 3대 신산업 등 차세대 기술개발에 R&D 2조 2000억 원을 집중투자 하는 내용을 담은 ‘2021년 소부장 경쟁력 강화 시행계획’도 의결했다.

창원시는 특화단지 최종 선정되면 창원국가산단을 ‘AI기반 초정밀 가공장비 클러스터’로 육성해 오는 2025년까지 초정밀 가공장비 세계 4대 강국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특화단지 조성을 통해 향후 5년간 기대되는 직접적인 효과는 생산유발효과 17조 7000억 원, 부가가치 유발 5조 9000억 원, 일자리 창출효과 5만 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특화단지 조성을 새로운 지렛대로 삼아 기존 주력산업을 살리고 앞선 6개의 성장동력 프로젝트 사업과 연계해 지식기반 첨단 경제로의 대전환을 통해 창원 경제 V자 반등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