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ㆍ국민의당 청년위, "서울ㆍ부산 보선 단일화"
국민의힘ㆍ국민의당 청년위, "서울ㆍ부산 보선 단일화"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21.01.26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권 분열 땐 정권 교체의 당위성 주장할 수 없어"

국민의힘 중앙청년위원회(이성관)와 국민의당 전국청년위원회(구혁모)가 26일 오는 4월 실시되는 서울ㆍ부산시장 보궐선거의 범야권 단일화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 본청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청년들은 무능한 여당 세력이 정권 연장의 기회를 가질 수도 있다는 위기의식을 공유하기에 이 자리에 함께 섰다"면서 "범야권 후보자들에게 공동으로 야권 단일화로 정권 교체를 하자"고 제안했다.

이들은 "부도덕과 무책임으로 얼룩진 여당 서울ㆍ부산시장을 다시 찾아오는 것은 상처받은 대한민국의 지속 가능성을 회복하는 첫 단추가 될 것"이라며 "야권이 또다시 분열하게 된다면 우리는 결코 국민에게 정권 교체의 당위성을 주장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스스로의 기득권에 안주하고 야권단일화로 정권교체를 해달라는 국민적 여망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3자 구도로도 이길 수 있다`는 발언을 정면 비난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기자회견이 끝난 뒤 범야권 단일화를 주장하고 있는 국민의힘 윤영석(양산갑) 의원을 찾아 협조를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