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녘의 대사` 작품, 재조명한다
`동녘의 대사` 작품, 재조명한다
  • 이대근 기자
  • 승인 2021.01.24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갤러리가 신축년 새해를 맞이해 신년 기획전으로 이성자 화백의 작품전을 개최한다. 사진은 홍보 리플릿.
경남갤러리가 신축년 새해를 맞이해 신년 기획전으로 이성자 화백의 작품전을 개최한다. 사진은 홍보 리플릿.

경남갤러리, 이성자 기획전

미술관 소장품 26점 대여

경남갤러리는 신축년 새해를 맞이해 신년 기획전으로 이성자 화백의 작품전 `경남의 작가 이성자 : 별이 되어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진주시의 도움으로 이성자미술관 소장품 26점을 대여해 개최한다.

경남지회 천원식 회장은 "이성자 화백은 지난 1951년 프랑스로 넘어가 창작활동을 하였기에 경남에서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많이 알려지지 않은 작가이지만, 파리가 공식적으로 인정하는 동양의 예술가로서 `동녘의 대사`라는 애칭으로 불리고 있다"며 "서정주 시인은 `신화적인 화가`라고 평했지만, 작가의 위상에 비해 제대로 평가가 이루어지지 않아 재조명이 필요한 작가라 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또 "소리 없이 세상을 하얗게 물들이는 눈처럼 조용히 찾아온 보석과 같은 이성자 선생님의 작품전을 경남갤러리 신년 기획전 첫 번째로 개최하는 이유이다"라고 밝혔다.

진주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전시 운영이 어려운 시점이지만 외부에서 대여 전시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시를 주최한 경남갤러리는 한국미술협회 경상남도지회에서 운영하는 서울 소재의 갤러리로 경남도의 지원을 받아 지난해 개관한 이후 지역작가의 상경 전시를 도와 서울에 지역작가를 소개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