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보 수문 일찍 닫는 계획 철회를"
"합천보 수문 일찍 닫는 계획 철회를"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1.01.21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창원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낙동강네트워크가 기자회견을 열어 합천보 수문을 일찍 닫는 계획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낙동강네트워크
21일 창원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낙동강네트워크가 기자회견을 열어 합천보 수문을 일찍 닫는 계획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낙동강네트워크

낙동강네트워크 낙동강청 회견

보처리 방안 데이터 확보 시급

"식수 보호 위한 최소한 권리"

낙동강유역환경청이 합천보 수문을 계획보다 일주일 일찍 닫으려고 하자 경남지역 환경단체가 이를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낙동강네트워크는 21일 창원 낙동강유역환경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합천보 수문을 조기에 닫는 계획에 동의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낙동강유역환경청이 달성군의 요구로 합천보 수문을 계획보다 일주일 앞당겨 닫겠다고 결정했다"며 "달성군은 겨울 가뭄, 기후변화 등으로 양파와 마늘 등 노지작물에 대해 2월 초에 용수 공급을 이유로 수위회복을 요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보처리방안 마련을 위한 모니터링 데이터 확보가 무엇보다 시급한 지금 합천보 수문개방을 포기하고 수문을 조기에 닫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달성군은 낙동강공동체의 일원으로서 최소한의 양심을 가져주길 바란다"며 "달성군이 지난 2019년부터 정부가 확보한 취양수시설개선 교부금을 거부하지 않고 그대로 수용해 취양수시설개선을 했다면 이번 겨울 가뭄을 걱정하지 않아도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은 행정으로서 지녀야 하는 합리성, 형평성 민주성 효과성 능률성이라는 행정이념을 저버리고 독단적 행정에 빠져 농민을 볼모로 해 수문개방을 반대하고 취양수시설개선을 막아섰던 달성군의 전적인 책임"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 "지금 수문개방 계획은 달성군을 제외한 낙동강 상하류유역민, 낙동강수생계를 포함한 낙동강공동체에게 주어진 최소한의 권리"라며 "4대강 사업 이후 매년 여름이면 낙동강 상ㆍ하류 유역민들은 독조라떼에 범벅인 원수를 식수원으로 해야 하고 이 강물 속에 살아가는 물고기는 숨쉬기조차 힘들어하며 집단폐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이들에게 1년 중 겨우 2개월 주어진 수문개방 효과 모니터링 기간을 지켜주지 못하고 달성군에게 내어주려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달성군을 제외한 낙동강공동체의 최소한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서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