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계 활력 불어넣을 연극 플랫폼 뜬다
연극계 활력 불어넣을 연극 플랫폼 뜬다
  • 이대근 기자
  • 승인 2021.01.20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 `극단현장`이 연극 전용 플랫폼 앱 `테디`를 개발했다.
진주 `극단현장`이 연극 전용 플랫폼 앱 `테디`를 개발했다.

진주 `극단현장` 시제품 출시

전국 최초 연극 플랫폼 앱 `테디`

공연ㆍ기획성 간 매칭 서비스 지정

진주시 소재 `극단현장`이 전국 규모의 연극 전용 플랫폼 애플리케이션 `테디`(TEDY, 연극 택배)를 개발해 시제품을 출시했다.

전국 중ㆍ소규모 극단들은 자신들이 보유한 레퍼토리 작품을 기획자들에게 일일이 홍보하기에는 범위가 너무 방대하고 비용 또한 만만치 않다. 이런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극단현장은 연극 공연 플랫폼 앱 테디를 만들었다.

극단 관계자들은 테디를 통해 저비용으로 극단이 보유한 레퍼토리 작품을 전국에 홍보할 수 있고 기획자들은 쉽게 전국에 숨어 있는 연극 공연 자료를 살펴볼 수 있다.

테디는 플레이어와 기획자가 이용할 수 있으며 모두가 상호 참여할 수 있는 플랫폼 환경으로 구축됐다. 대규모 공연이나 상업적인 공연을 지양하고 중ㆍ소규모 연극 공연과 1인 공연, 거리 공연 위주로 구성됐다.

특히,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소규모, 순수 연극 위주로 기록ㆍ자료화하고 공연팀과 초청기획팀 간 큐레이팅 및 매칭 서비스를 제공한다.

극단현장 관계자는 "언택트 시대에 알맞은 앱 개발로 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한 연극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향후 연극 공연 시장의 새로운 미래를 설계하기 위해 앱을 개발했다"며 "테디가 제공하는 큐레이팅 서비스를 통해 연극인들과 기획자들이 코로나 이후 대한민국의 공연 문화 활성화를 시도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