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쪽’ 경남도청 행정 경쟁력 떨어뜨린다
‘반쪽’ 경남도청 행정 경쟁력 떨어뜨린다
  • 박재근ㆍ이병영 기자
  • 승인 2021.01.19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의회가 도청과 서부청사의 창원 본청 통합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사진은 도청 전경.
창원시의회가 도청과 서부청사의 창원 본청 통합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사진은 도청 전경.

창원시의회 통합 결의안 책택

제 기능 못하고 민원인 불편 커

진주시, 지역 환원 추진요구도

공노조 “전 도민 위한 조직 운영”

창원시의회는 19일 경남도청과 서부청사를 창원소재 도 본청으로 통합하라는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 채택했다.

이는 경남도청이 본청과 서부청사 등 이원화로 운영되면서 기능이 반쪽인 것과 관련, 경남도민들이 겪는 불편을 해소해달라는 것이다.

지난 2015년 12월 17일 서부청사 개청 후 도청과 서부청사로 운영되면서 모양새뿐, 기능면에서는 제로에 가깝다. 따라서 도의 민원완성도는 극히 낮다. 도청 14개 실ㆍ국 중 농정국과 환경산림국 등 3개국을 기계적으로 서부청사에 배치한 바람에 도청도 서부청사도 제구실을 못 한다. 이로 인해 도청은 반쪽, 서부청사는 계륵인 상태다. 이 때문에 도민과 직원불편은 물론이고 불만도 넘치고 있다.

350만 도민 중 250만을 차지하는 중ㆍ동부 도민을 위한 도청은 어디 있느냐는 말도 나왔다.

도청노조는 반쪽인 도 본청, 계륵인 서부청사 운영의 문제점에 대해 중ㆍ동ㆍ서부 등 전 도민이 불편해하는 도청조직을 전체 도민이 원하는 조직으로 개편하는 운동에 나선 바도 있다.

이 같은 와중에 창원시의회의 도 본청 환원요구는 도청 기능의 복원이란 측면에서 지지를 받고 있다. 결의안은 진주의료원 폐쇄와 맞물려 개청한 진주시 경남도 서부청사가 도민 불편과 비효율적 행정 낭비를 초래한다며 창원시에 있는 경남도청과 일원화하라는 것이다.

이는 지난해 연말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창원시가 광역시에 준하는 특례시가 된 만큼, 균형발전을 견인하고 낙후한 서부 경남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경남도청 진주 환원 추진이 일고 있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

앞서 허성무 창원시장은 지난 7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진주시의 지역 환원 요구에 대해 “도청 진주 환원은 논의 대상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