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작년 스마트공장 보급 ‘스마트’
창원시 작년 스마트공장 보급 ‘스마트’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1.01.19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제 V-TURN 현실 접근

202곳 구축해 도내 최고 실적

제조혁신 기반 성장 기폭제

창원시는 2020년 ‘스마트공장 보급ㆍ확산사업’추진 결과, 202개소의 스마트공장을 구축해 경남 내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창원은 대한민국 대표 기계산업 집적지인 창원국가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지난 50년간 산업화와 지역 경제성장을 견인했으나, 인프라 노후화, 청년인력 근무 기피 등으로 성장한계에 직면해 새로운 혁신 비즈니스 모델 창출에 대한 요구가 있어왔다.

이에 시는 스마트공장의 확산을 기반으로 제조혁신을 달성코자, 지난 2014년부터 이어져 온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에 시비 및 도비를 추가 지원해 민간기업의 부담을 덜어낸 결과, 2020년 한 해 동안만 202개의 스마트공장을 구축해 총 누계 617개소를 달성했다. 이는 당초 목표인 연간 130개의 155%를 달성한 것으로, 전체 경남 구축실적(573개소) 중에서도 3분의 1을 훌쩍 뛰어넘는 수치이다.

시는 기존의 스마트공장 구축지원사업에 더해 ‘한-캐 인공지능연구센터 운영사업’을 추진해 AI를 접목, 수직적인 단계 상승을 이뤄 스마트공장 구축단계의 대부분이 기초수준에 분포돼 있는 문제를 해소하고 있다.

또한, 스마트공장 구축 후 운영 최대 난제인 운영인력 및 사후서비스 문제를 클라우드 도입방식의 ‘혁신데이터센터 구축사업’과 연계해 해결해 나가고자 지난해부터 사업을 추진하는 등 스마트공장 도입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문제 해결에 힘을 쏟아 좋은 성과를 도출했다고 분석했다.

류효종 스마트혁신산업국장은 “지난해 스마트공장 구축확산 실적은 경남 최대치이지만, 급변하는 경제상황에 대처키 위해 스마트공장 구축은 필수불가결하기에 아직 구축하지 않은 기업은 하루빨리 기회를 잡기 바란다”며 “스마트공장을 통해 이룬 제조혁신을 기반으로 2021년 창원 플러스 성장을 위한 V-turn을 반드시 이뤄 내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