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ㆍ한파로 힘든 소외계층에 온정 전달
코로나ㆍ한파로 힘든 소외계층에 온정 전달
  • 이문석 기자
  • 승인 2021.01.19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 새마을지도자협의회와 부녀회가 성금을 기탁했다.
하동 새마을지도자협의회와 부녀회가 성금을 기탁했다.

하동군 금남면 새마을지도자ㆍ부녀회

100만 원ㆍ200만 원 성금 각각 기탁

하동군 금남면은 새마을지도자협의회(회장 김민호)와 새마을부녀회(회장 이미연)가 새해를 맞아 어려운 이웃에 전해달라며 성금 각 100만 원씩 200만 원을 하동군 행복1004이음뱅크에 기탁했다고 19일 밝혔다.

새마을지도자협의회와 부녀회는 "신축년 새해를 맞아 코로나19와 한파로 더욱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이웃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기를 바라며 사랑의 마음을 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박보승 면장은 "최근 찾아온 한파와 코로나19 재확산의 위기상황에서 이웃에 대한 사랑의 마음을 베풀어준 새마을지도자협의회와 부녀회에 감사드리며, 기부한 성금은 독거노인, 복지 사각지대 등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 잘 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새마을지도자협의회와 새마을부녀회는 지속적으로 지역 내 사회봉사활동과 어려운 이웃을 위한 다양한 활동으로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