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함께 극복하는 코로나 미담
남해군 함께 극복하는 코로나 미담
  • 박성렬 기자
  • 승인 2021.01.19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군 격리자 전담 시스템 주목

이웃과 공무원의 관심 이어져

진주 국제기도원 관련으로 남해군에 자가격리자가 100명 이상으로 증가함에 따라 군이 추진하는 격리자 전담 시스템이 주목을 받고 있다.

남해군은 자가격리자에 대해서는 1:1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매일 3회 이상 전화해 증상을 확인하고 있으며, 격리장소를 이탈하지 않도록 자가격리 앱 설치를 권장하고 있다.

또한 격리 중 불편사항에 대해서는 자가격리자 1:1 전담공무원이 즉각 조치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이웃에서 자가격리자의 고충을 해결해 주는 미담사례도 속속 전해지고 있다.

이동면 소재 마을의 이장은 자가격리 중인 노인이 부엌에 조리용 가스가 떨어졌으나 자가격리 상태로 배달이 안 된다는 사연을 듣고 전담공무원이 현장에 도착하기도 전에 달려가 해결했다. 또한 전담공무원이 증상 확인을 하는 과정에서 대상자의 우울감 증세를 발견하고 심리상담 프로그램을 연계해주기도 했다.

이 소식은 부산에 거주하는 노인의 자녀에게도 알려졌으며, 직접 남해군 재난안전과와 마을이장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전해 오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