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경남 작은학교 살리기 사업’ LH 동참으로 날개 달다
‘2021년 경남 작은학교 살리기 사업’ LH 동참으로 날개 달다
  • 경남교육청
  • 승인 2021.01.18 2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올해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도 동참하여 협업 추진

- 시·군 면소재 작은학교(초) 3곳 모집, 45억원에 LH 추가 지원

- 18일부터 내달 17일까지 접수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과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소멸위기의 마을과 작은학교 상생을 위한 「2021년 경남 작은학교 살리기 사업」공모를 실시한다.

전국 최초로 도교육청과 경남도, 시·군의 통합행정으로 추진된 사업에 올해는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임대주택 제공에 참여하면서 사업의 폭이 확대되어 작은학교와 마을 살리기가 한층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2021년 경남 작은학교 살리기 사업」은 도내 시·군 면소재 작은학교(초)를 대상으로 3곳을 공모 선정하고, 경상남도, 교육청, 시·군의 사업비 45억원 외에도 LH에서 임대주택 건립 사업비를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신청 기한은 18일부터 내달 17일까지이며, 사업을 희망하는 시·군은 해당 교육지원청과 협의하여 대상 지역과 작은학교(초)를 선정 후 경상남도 통합교육추진단으로 관련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대상지로 선정된 시·군은 도와 함께 빈집수리·임대, 임대주택 부지확보, 일자리 지원 등 지역의 정주여건 조성을 담당하여 경상남도로 이주한 주민들이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교육(지원)청과 학교는 작은학교만의 강점을 살린 교육활동, 지역과 연계한 특색있는 교육과정 운영, 학교공간혁신으로 학생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행복한 교육환경을 제공한다.

LH는 매입임대주택 건립 및 공급으로 이주가정에 주거를 제공함으로써 농어촌지역의 면소재 작은학교 주변 주거복지 서비스를 지원한다.

도와 교육청은 별도 심사위원회를 구성하여 2월 말경 대상지를 최종 선정 후, 지역별 사업추진위원회를 꾸려 본격적으로 사업을 운영할 예정이다.

김기남 교육혁신추진단장은 “LH의 사업 참여를 통해 이주민들에게 특화된 주거 공간이 제공될 것으로 기대하며, 우리 교육청은 자율학교 지정, 교육과정 컨설팅, 공간혁신 등을 통해 교육경쟁력을 강화하여 찾아오는 작은학교 실현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