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위아, 친환경 차량 열관리시스템 개발
현대위아, 친환경 차량 열관리시스템 개발
  • 황철성 기자
  • 승인 2021.01.18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위아의 한 연구원이 18일 경기도 의왕시 현대위아 의왕연구소에서 전기차 전용 열관리시스템인 ‘냉각수 분배ㆍ공급 통합 모듈’을 살펴보고 있다. / 현대위아
현대위아의 한 연구원이 18일 경기도 의왕시 현대위아 의왕연구소에서 전기차 전용 열관리시스템인 ‘냉각수 분배ㆍ공급 통합 모듈’을 살펴보고 있다. / 현대위아

업체 최초 전기차 전용 모듈 제작

냉각수 분배ㆍ공급 부품 열 관리

현대위아가 친환경 자동차 전용 열관리시스템 중 하나인 ‘냉각수 분배ㆍ공급 통합 모듈’을 국내 자동차부품 업체 중 최초로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모듈은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에 탑재가 확정, 오는 2023년부터 양산에 들어간다.

현대위아는 이번 개발을 발판 삼아 친환경 차량 부품 업체로의 전환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현대위아가 개발한 모듈은 친환경 차량의 배터리, 구동장치 및 전장 부품의 열을 관리하는 장치이다.

현대위아는 ‘냉각수 분배ㆍ공급 통합 모듈’을 구동ㆍ전장 부품과 배터리까지 모두 아우르며 열을 관리하도록 개발했다. 구동 부품과 배터리 냉각을 별도의 장치가 담당하던 기존 방식을 기능적으로 통합한 것이다. 현대위아는 이를 위해 냉각수 회로를 최적화하는 것은 물론 배터리를 적절한 온도로 유지하기 위한 ‘냉매 열교환기’와 ‘냉각수 분배 및 공급 부품’을 통합했다.

이러한 모듈 구성으로 부품을 최소화하고 엔진룸의 공간 활용도를 극대화했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국내에서 냉각수 분배 및 공급 통합 모듈 기술을 확보한 것은 현대위아가 처음”이라며 “기존에 사용하던 시스템보다 더욱 효율적인 열관리로 전기차의 주행 거리를 늘리고, 배터리 수명 또한 크게 향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위아는 열관리 모듈의 신뢰성 검증도 가혹한 조건에서 시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