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조합 자금 빼돌려 탕진
주택조합 자금 빼돌려 탕진
  • 임채용 기자
  • 승인 2021.01.17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원장에 징역 1년형 선고

경남지역 한 지역주택조합추진위원회 자금을 빼돌려 유흥비 등으로 사용한 추진위원장에게 실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5단독 이상엽 부장판사는 업무상 횡령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0대 A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도내 모 지역주택조합추진위원장으로 일하면서 2017년 추진위원회가 건설사로부터 빌린 5억 원 중 8100여만 원을 빼돌려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횡령한 돈을 다른 사람 명의 통장으로 옮기고 유흥비로 쓰기도 했다.

재판부는 “A씨가 피해 배상을 위해 아무런 노력을 하지 않고 있다”며 선고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