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 제3차 희망UP자금 전액 시비지원 밝혀
거제시, 제3차 희망UP자금 전액 시비지원 밝혀
  • 한상균 기자
  • 승인 2021.01.14 2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광용 시장은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80억 원의 시비를 투입해 제3차 거제형 희망UP지원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변광용 시장은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80억 원의 시비를 투입해 제3차 거제형 희망UP지원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소상공인·고용취약계층·공공부문 등 3분야

오는 25일~설연휴 전까지 총 80억 원 투입

거제시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 영업제한, 금지 등 직접적인 피해업체 중 정부지원 제외 및 소외된 소상공인과 고용취약계층에게 정부지원금과는 별도로 총 80억 규모의 ‘거제형3차희망-UP자금’을 지원한다.

변광용 시장은 14일 비대면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5일부터 설 연휴 전까지 지원해 어려움을 극복하고 있는 계층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수혜대상 2만 1,000여 명에게 전액 시비로 △소상공인 △고용취약계층 △공공부문 부담감면 등 3개 분야에 현금 지원이다.

집합금지업종은 892개소로 업체당 100만원, 집합제한업종 7,473개소는 업소당 50만 원 등 총 47억 원이다.

유흥주점, 단란주점, 노래연습장, 콜라텍, 방문판매업과 시의 선제적 방역조치로 행정명령 대상 실내체육시설, 목욕장업이 포함된다.

집합제한업종은 식당, 카페, 이미용업, 학원, 숙박시설, 농어촌민박 등이 해당된다. 고용취약계층 4,846명에게는 25억 9천800만 원이 투입된다.

전세버스 운수종사자 351명에게 1인당 100만원, 255명의 법인택시 기사 1인당 50만원, 지역문화예술인, 특고·프리랜서 3,000명, 실직청년과 무급휴직자도 혜택을 받는다.

공공부문 부담감면부문7,581건, 7억 7천 800만 원이 소요된다.

착한 임대인 재산세 감면대상은 최소 3개월 이상, 10% 이상 임대료 인하 건물주에게 재산세액의 최대 70% 감면, 시와 공공기관 공유재산 사용료 6개월분 50~80% 감면해준다.

지역 소상공인·자영업자 상수도사용료는 일반용과 목욕장업 등 7,500개소의 3개월 기본요금을 제외한 사용료 50%를 감면해 준다.

변광용 시장은 “이번 지원이 조금이나마 위로와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 부족한 부분은 계속 챙길 것”이라며, 중대고비가 될 명절을 전후해 느슨했던 마음을 다잡고 방역에 적극 협조하여 주실 것을 거듭 당부 드린다“고 협조를 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