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확진자 26% 종교 관련… ‘위기감 고조’
올해 확진자 26% 종교 관련… ‘위기감 고조’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01.14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 당국 진주서 대책회의

교회 6곳 경고 등 행정처분

“주변 잠재 감염원 우려 상황”

전국적으로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소강 국면에 접어드는 가운데 되레 경남에서는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늘어나는 양상이어서 방역 당국이 비상이다.

14일 경남도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13일까지 도내 확진자는 총 327명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지역감염이 316명, 해외 입국이 11명이다.

종교시설 관련 확진자는 현재 확인된 인원만 85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23%, 지역감염 확진자의 26%를 차지한다.

특히 최근 발생한 진주 국제기도원발 집단감염이 확산세를 키우고 있다. 전날까지 진주 기도원 관련 확진자 61명, 창원 교회 관련 13명, 경북 상주 BTJ 열방센터 관련 11명을 기록 중이다.

앞서 방역 당국은 확진자가 발생한 종교시설 방문자 의무검사 등 행정명령과 방역수칙을 위반한 종교시설에 대해 행정처분을 내렸다.

그러나 이미 확진자들과 접촉한 사람들의 확진 비율이 높아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실제 진주 기도원과 관련해 종교활동 목적으로 방문한 사람으로 분류돼 검사한 사람 77명 중 54명이 양성으로 나타났다.

양성률이 73%로 매우 높아 지역사회 전파 감염이 심각하게 우려된다고 도는 진단했다.

또 상주 BTJ 열방센터 방문자 중에서는 연락이 되지 않거나 검사를 거부한 사람도 34명으로 파악돼 추가 확진자 발생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방역 당국은 이러한 종교시설 관련 확진을 막기 위해 진주 기도원에 대해서는 시설폐쇄 명령을 내렸다.

교회 6곳에는 경고, 과태료 부과, 집합금지 등의 행정처분을 한 바 있다.

하지만 종교시설이 당국의 감시를 피해 방역수칙을 위반한 채 비대면 예배나 숙식 기도 등을 강행하면 사전에 막기 힘들다.

이 때문에 도는 종교시설 관련 확진자를 비롯한 소규모 집단감염 차단을 위해 최근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진주에서 14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개최한다.

김경수 지사가 직접 진주시에서 회의를 주재하며 코로나19 방역상황을 보고받고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신종우 도 복지보건국장은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안정되는 상황이지만 경남은 종교시설 관련 집단감염이 발생해 3차 대유행 이후 최고 위기 상황이다”며 “내 주변에 잠재 감염원이 있다고 우려되는 상황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개인 방역수칙 준수 만이 자신을 보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