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창고 ㈜토지 대표, 6년째 장학기금 기탁 ‘명예의 전당’ 가입
차창고 ㈜토지 대표, 6년째 장학기금 기탁 ‘명예의 전당’ 가입
  • 이문석 기자
  • 승인 2021.01.14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지 차창고 대표가 지난 13일 장학기금 500만 원을 기탁하며 6년의 선행을 채워냈다.
㈜토지 차창고 대표가 지난 13일 장학기금 500만 원을 기탁하며 6년의 선행을 채워냈다.

올해 500만 원 “11번째 골드 회원”

2015년부터 총 5100만 원 출연

“하동 지역 청소년, 인재로 크길”

(재)하동군장학재단(이사장 이양호)은 진교면에서 친환경 제품 호안ㆍ잔디블럭 등을 전문으로 생산하는 (주)토지 차창고 대표가 지난 13일 군수 집무실을 찾아 장학기금 500만 원을 기탁했다고 14일 밝혔다.

차창고 대표는 “지난해는 코로나19 등으로 그 어느 해 보다 어렵고 힘들었지만 그래도 지역의 후학사랑은 멈추지 말아야 한다”며 “작으나마 지역 청소년들이 꿈과 희망을 이뤄 하동을 빛낼 훌륭한 인재로 성장하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차 대표는 2015년 2985만 원을 시작으로 2016년 515만 원, 2017년 500만 원, 2018년 100만 원, 지난해 500만 원 등 2019년을 제외하고 지금까지 6년째 5100만 원을 기탁해 ‘명예의 전당’ 11번째 골드회원으로 가입했다.

윤상기 군수는 “알프스 하동의 인재들에게 새해 큰 희망의 선물을 안겨준 차창고 대표에게 감사드린다”며 “6년째 이어온 하동후학사랑은 하동 미래 100년을 같이 할 든든한 동반자이자 미래를 밝혀줄 희망의 등불이 될 것”이라 밝혔다.

한편, 하동군장학재단은 지난해부터 홈페이지에 명예의 전당을 운영하고 있으며 다이아몬드클럽(1억 원 이상), 골드클럽(5000만 원 이상), 실버클럽(3000만 원 이상) 브론즈클럽(1000만 원 이상) 등 고액기부자의 고귀한 의미와 숭고한 뜻을 기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