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바이오가스 수소화시설 공모 선정
창원시, 바이오가스 수소화시설 공모 선정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1.01.12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215억원 확보 수소 생산

덕동물재생센터, 2024년 구축

창원시는 환경부가 주관한 ‘바이오가스 수소화시설 시범사업’ 공모에서 최종 선정됐다.

바이오가스 수소화시설 시범사업은 하수, 음식물 폐기물, 가축분뇨와 같은 유기성 폐자원을 처리하여 발생되는 바이오가스를 개질, 정제해 수소 생산시설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사업은 창원시 덕동물재생센터에 오는 2024년까지 국비 215억원과 지방비 215억 원(도비 65, 시비 150)을 투입해 하루 3.5t의 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다. 주요시설로는 덕동물재생센터 내 혐기성소화조에서 생산된 바이오가스의 순도를 높이는 고질화설비, 수소 개질설비, 수소저장ㆍ운송설비이다.

시는 인근 주민들에게 친화적인 시설을 함께 조성해 기피시설로 인식되는 폐기물처리시설을 친환경 에너지타운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생산된 수소는 인근 덕동수소충전소로 이송돼 수소버스로 충전되며, 시내 수소충전소에도 공급될 계획이다.

그간 도시가스를 개질해 생산됐던 수소를 바이오가스로 생산해 도시가스 구입비용과 이에 따른 탄소배출비용이 절감되고, 수소 판매단가를 낮춰 이용자의 수소충전비용이 절감되는 등 연간 약 57억 원의 경제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도시가스로 3.5t의 수소 생산 시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바이오가스로 대체시 9818t/년 이산화탄소가 감축될 것으로 보고 있다.

박영화 하수도사업소장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에 맞추고 수소경제 활성화와 탄소중립 전환의 선도지역으로 창원시 수소산업 특별시의 세계화에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